•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추석 연휴 '8명'까지 가족 모임 허용…제한 조치 세분화
한국경제 | 2021-09-18 08:23:54
추석을 맞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한 사적모임
제한 조치가 세분화 됐다.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지역에서도 접종 완료자가
포함될 시 최대 8명까지 가족이 모일 수 있다.

18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추석
연휴가 끝나는 오는 23일까지 전국에서 접종 완료자 4명을 포함해 최대 8명이
자리를 함께할 수 있다. 모임이 허용되는 가족 범위는 직계 뿐 아니라 친인척
도 포함되며 친구나 지인 등은 해당하지 않는다.

이번 조치는 추석 가족 모임을 고려해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지역에 대해서도
3단계 지역 수준으로 기준을 완화한 것이다. 다만 4단계 지역의 경우 가정에서
만 8명까지 모일 수 있으며 이 인원 전체가 식당이나 성묘하러 가는 건 불가하
다.

다중이용시설의 경우에는 오후 6시 이전까지 4명, 이후에는 2명까지만 모일 수
있다. 4단계 지역은 식당, 카페에서는 접종 완료자를 포함해 최대 6명까지 사
적모임을 가질 수 있으며 3단계는 최대 8명까지 만남이 가능하다.

한편 거리두기 단계에 관계없이 동거하는 가족, 아동·노인·장애
인 등 돌봄이 필요한 인원 등은 예외적으로 제한 없이 모일 수 있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