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與 청년대변인, 극우 유투버에 막말 논란
이투데이 | 2021-09-21 21:57:03
[이투데이] 김벼리 기자(kimstar1215@etoday.co.kr)



더불어민주당 하헌기 청년대변인(상근 부대변인)이 자신을 비판한 개그맨에게 전화를 걸어 욕설이 담긴 막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하 청년대변인은 이달 초 다른 사람의 전화기를 사용해 개그맨 윤정섭 씨에게 전화를 걸어 "씨X새X, 패배자 새X" 등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31일 하 청년대변인이 한 주간지에 기고한 '극우 유튜버의 구속, 왜 유튜브는 가만히 있을까' 칼럼이 갈등의 발단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하 청년대변인은 이 글에서 유튜브에서 벌어지는 명예훼손ㆍ모욕 등 범죄에 대해 운영사인 유튜브에도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당시 이 글에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재임 시절 서울시와 기타리스트 신대철 씨 간 유착 의혹을 제기한 유튜버 최일환 씨의 사진을 함께 게재했다.

이에 대해 개그맨 윤 씨는 3일 인터넷 영상에서 최 씨로에게서 비판을 당한 하 청년대변인이 자신과 친한 언론사를 이용해 개인의 앙갚음을 한 것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고, 얼마 지나지 않아서 하 청년대변인으로부터 욕설 전화를 받았다는 것이 윤씨의 주장이다.

하 청년대변인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공적인 발언이 아닌 사적인 이야기였지만, 욕설하는 것 자체가 부적절했다. 반성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윤 씨에 대해서는 "개그맨이 아닌 보수 유튜버이고, 제가 '헬마우스' 유튜브 채널을 운영할 때부터 조금씩 분쟁이 있었다"라며 "페이스북, 카카오톡 등 개인 SNS를 통해 지속해서 스토킹 수준의 괴롭힘을 당했고, 그만하라는 취지로 전화를 걸었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총장 캠프는 김인규 부대변인 논평을 통해 "더불어민주당은 쌍욕을 뱉은 청년대변인을 즉각 경질하고 출당하라"고 촉구했다.



[관련기사]
'취임 100일' 이준석 "불가역적 개혁으로 대선 승리 이끌어야"
[속보]민주당 대선후보 토론회 19일 열린다
민주당, 대선후보 토론회 추석연휴 중 연다…호남 투표 일정 고려
민주당 대선주자, 연휴 앞두고 ‘호남 표심’ 총력전
민주당 창당 66주년… 민주당 주자들 "자랑스런 역사 계승"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