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이재명 "대장동 수사 100% 동의.. 특검·국조는 반대"
파이낸셜뉴스 | 2021-09-22 20:17:04
국감 출석 여부엔 "기관장 자격으로 출석"
증인 개인으로 출석하는 데는 '반대' 의사


이재명 경기지사. 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추진한 대장동 개발 의혹이 일파만파 커지는 가운데 이 지사 측은 수사에 "100% 동의"하는 반면, 특검과 국정조사에는 반대한다는 뜻을 22일 밝혔다.

이 지사는 진상 규명을 위한 수사에는 적극 동의했지만, 특검이나 국정조사는 '정치 공세'의 성격이 짙다고 보고 반대 의사를 표명했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동작소방서 방문 후 기자들과 만나 대장동 개발 의혹 관련 특검·국정조사에 대해 부정적인 견해를 밝혔다.

이 지사는 "이미 제가 100% 동의한다고 해서 수사가 진행 중"이라며 "그런데 특검이나 국정조사를 하겠다는 것은 정치 쟁점을 만들어서 의심을 확대하고 공격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지사는 "이건(대장동 개발은) 객관적으로 봐도 제가 잘한 일"이라며 특검이 아닌 수사기관의 수사로 시시비비를 가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검찰이 '봐주기식 수사'를 할 것이라는 일각의 주장도 단칼에 잘랐다.

그는 "윤석열 후보는 서울중앙지검장 당시 저랑 인증샷 하나 찍었다고 멀쩡한 제3자를 수사했다"면서 "그런 검찰이 수사하고 있는데 저를 봐줄 것이라는 사람들은 정말 이상한 사람들"이라고 했다.

그는 검찰의 수사가 부실할 것이란 우려를 제기하는 측에 "이해가 안 된다. 알면서 그러는 것"이라며 "저질 정치"라고 일갈했다.

아울러 이 지사 측은 다음 달 시작되는 국회 국정감사에 '개인 증인' 자격으로 참석하는 것엔 선을 그었다.

이재명 캠프 총괄선대본부장 박주민 민주당 의원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재명 후보는 기관 증인으로 국토위, 행안위에 출석할 것으로 보인다"며 "그 과정에서 사실관계 규명이 이뤄질 것이다. 일반 증인으로 불러서 하는 것이 진상 규명에 다가갈 수 있는 지에 대해 회의적"이라고 밝혔다.

경기도지사로 국정감사에 출석하되, 대장동 의혹 관련 개인 증인으로 출석하는 데는 부정적이라는 뜻이다.

아울러 이 지사 측은 네거티브 대신 정책과 비전 중심의 경선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이재명 캠프 상황실장 김영진 의원은 "기본적으로 네거티브를 중단하겠단 원칙을 지키고 비전 중심으로 경선을 이어갈 것"이라며 특검 추진 등 '정치 공세'에 반대한다는 뜻을 재차 강조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국정조사 #특검 #민주당 #국정감사 #박주민 #이재명캠프 #대장동 #김영진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