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정부, 수소차 보급 박차…버스에 연료보조금·트램 상용화 실험도
한국경제 | 2021-09-23 12:18:30
정부가 수소차 보급에 속도를 더한다. 수소버스에 연료 보조금을 지급하고 수소
트램 도입도 추진한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24일부터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시행령·고시를 개정
하고 시행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시행령·고시는 수소차 보급 확대를
위한 것으로, 수소 버스 등에 연료 보조금을 지급하는 내용이 담겼다.

국토부에 따르면 현재 부산(20대), 경남(28대), 전북, 충남(각 20대) 등지에서
총 98대의 수소 시내버스가 운행 중이다. 운송사업자가 구매한 이들 수소 버스
는 개정안 시행 시점인 24일부터 kg당 3500원의 연료 보조금을 지급 받는다. 이
를 통해 기존 버스와 수소 버스의 연료비 차이를 줄여 수소 버스 보급을 촉진다
는 구상이다.

연료 보조금 지급 대상에는 택시도 포함된다. 다만 수소충전소 구축현황 및 수
소 택시 운행현황 등을 고려해 2023부터 지급하기로 했다. 운전종사 자격을 갖
춘 이가 운행 중 수소를 직접 충전하고, 수소 구매 입증자료와 실제 충전명세가
일치하는 경우 보조금이 지급된다.


이에 더해 정부는 차세대 친환경 도시 교통 수단으로 주목받는 수소트램 상용화
도 추진한다. 수소트램은 외부동력공급 인프라를 필요로 하지 않아 전철의 대안
으로 부상하는 교통수단이다.

이날 산업통상자원부는 수소트램 상용화를 위해 총사업비 424억원(정부 282억원
)을 투자하는 대규모 실증사업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이달부터 2023년 말까지
울산시 유휴 선로에서 진행되는 실증사업은 넥쏘용 수소연료전지(95kW) 4개에
해당하는 380kW급 수소트램 상용화를 위한 4대 분야 핵심기술 확보를 목표로 한
다.

산업부는 내년까지 누적 2500km 이상 주행하는 실험을 통해 수소트램에 탑재할
모터, 제동장치 등을 제작하고, 2023년에는 제작된 부품을 통합해 수소트램 실
차를 제작하고 성능을 검증할 계획이다.

수소트램 시스템 통합·검증기술 분야는 현대로템이 주관하고, 중소 철도
부품업계 5곳이 참여하며 수소트램 전용 수소연료전지 및 요소 부품기술 분야는
한국자동차연구원 주관 아래 수소차 부품 전문기업과 대학 7곳이 참여한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