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화천대유 400억 개인투자자는 최기원 SK행복나눔재단 이사장
뉴스핌 | 2021-09-24 18:36:18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최기원 SK행복나눔재단 이사장이 '화천대유'에 초기 자금을 댄 '킨앤파트너스'에 돈을 빌려준 것으로 나타났다. 최기원 이사장은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여동생이다.

24일 재계에 따르면 최기원 이사장은 지난 2015년 '개인3'이라는 익명으로 킨앤파트너스에 400억원을 빌려준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지난 2018년 8월 최기원 SK행복나눔재단 이사장(가운데)이 서울 광진구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고(故) 최종현 회장 20주년 추모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8.08.24 leehs@newspim.com

최 이사장은 돈을 빌려주면서 연 10%의 이자를 받기로 했지만, 킨앤파트너스가 손실을 내 원금은 물론 약정한 이자도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3년에 설립된 킨앤파트너스는 SK행복나눔재단에서 일했던 박 모 씨가 지분 100%를 소유한 회사다. 

syu@newspim.com

고위 법조인 블랙홀 화천대유…그들은 왜 '주역 14괘'에 빠졌나
한옥문 경남도의원 "화천대유 누구껍니까?"
김수남 전 검찰총장도 로펌 통해 화천대유 법률 자문
꼬리에 꼬리 무는 '대장동 의혹'…화천대유부터 천화동인까지
[현장에서] '화천대유-고발사주' 사상 초유의 '수사 대선'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