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전국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오후 6시 기준 2189명…거센 추석연휴 후폭풍
이투데이 | 2021-09-24 19:33:03
[이투데이] 노우리 기자(we1228@etoday.co.kr)



추석 연휴 이후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고 있다. 연휴 직후인 23일 최대 확진자 수인 2400명대를 기록한 데 이어, 24일에도 전국 확진자 수가 급격히 늘어나고 있다.

방역 당국과 서울시 등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총 2189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전날 같은 시간의 1천802명보다 387명 많고, 지난주 금요일(9월 17일)의 1643명보다는 546명 많다.

2189명은 오후 6시 집계 기준으로 최다 수치다. 직전 기록은 전날의 1802명이었다.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1천651명(75.4%), 비수도권이 538명(24.6%)이다. 세종을 제외한 전국 16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

시도별로는 서울 789명, 경기 702명, 인천 160명, 대구 116명, 경북 57명, 충북 56명, 충남 49명, 강원 47명, 부산 46명, 경남 42명, 전북 41명, 대전 36명, 광주 17명, 전남 14명, 제주 13명, 울산 4명이다.

집계가 끝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25일 0시를 기준으로 확정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적게는 2500명 안팎, 많게는 2700명대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10일 0시를 기준으로 확정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1900명 안팎, 많게는 2000명대 초반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신규 확진자가 2434명을 넘으면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다 확진자 발생일이 된다.

7월 초 시작된 4차 대유행은 세 달 가까이 지속하고 있다. 특히, 추석 연휴 이후 확산세가 수도권에서 전국으로 퍼지며 앞으로 유행 규모가 더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관련기사]
[코로나19 현황] 국내 확진자 '총 29만5132명' 2434명 추가…지역 발생 확진자 2416명- 9월 24일 0시
[종합] 추석 이후 확진자 급증…신규 확진 2434명 '최다 확진'
[공시] 휴마시스, 셀트리온과 코로나19 신속진단키트 공급 계약
방역당국 "추석 연휴 이후 코로나 확진자 당분간 증가할 것"
추석 연휴 영향에 전국 아파트값 상승세 주춤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