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중국 화웨이 클라우드 육성, 스마트폰 포기안해, 반도체 루머 많아
뉴스핌 | 2021-09-24 22:30:09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화웨이 쉬즈쥔(徐直軍)순환 회장은 24일  화웨이 스마트폰 사업이 현재 큰 도전에 직면해 있고 화웨이 5G 스마트폰 구입도 쉽지않은 상황이라며 다만 휴대폰 사업을 포기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쉬즈쥔 순환 회장은 이날 베이징 진위(金隅) 쉐라톤호텔에서 가진 기자 회견에서 화웨이(華爲)는 스마트폰 사업  포기 소문과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대해 스마트폰 사업 매각을 결코 검토하지 않는다며 적당한 때가 되면 사업이 다시 정상 궤도에 진입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함께 쉬 순환 회장은 화웨이의 반도체 사업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대해 최근 화웨이의 반도체 사업 전략에 대해 항간에 나도는 소문은 거의 모두 가짜 뉴스로 자신도 들어보지 못한 얘기라고 지적했다.

쉬 순환 회장은 미국의 제재 이후 줄곧 스마트폰 제조에 필요한 반도체를 확보하지 못해 지금까지 화웨이 스마트폰 제조는 재고에 의존해왔다며 현재 뽀족한 해결 방안을 찾지 못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화웨이 쉬즈쥔 순환 회장이 9월 24일 베이징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화웨이 스마트폰과 클라우드 사업에 대한 비전을 설명하고 있다.  2021.09.24 chk@newspim.com

쉬즈쥔 순환 회장은 화웨이가 한편으로 반도체 제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하지만 이것은 중국 산업간 서플라이 체인의 공동 노력과 함께 상당히 긴 시간이 걸려야 해결될 일이라고 설명했다.

쉬 회장은 또 이날 기자회견에서 비교적 기술 수준이 낮은 자동차 용 반도체에 대해서는 미국의 허가를 획득했다고 소개했다.

쉬즈쥔 순환 회장은 화웨이 클라우드와 디지털 에너지 업무는 매각 또는 상장 계획이 없다며 화웨이가 디지털 세상을 다져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화웨이 클라우드가 적자 사업이기는 하지만 역시 빠르게 성장하는 유망 비즈니스라고 말한 뒤 아마존과 알리바바 클라우드가 10년 내외의 시간을 들여 수지를 맞준 것 처럼 시간을 들일 각오를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쉬즈쥔 순환 회장은 23일 '디지털화 추진'을 주제로 한 온라인 글로벌 연결 대회에서 화웨이 클라우드가 이미 230만 개발자와 1만4000여 자문 파트너를 모았다고 밝힌 뒤 화웨이 클라우드가 중국 2위, 세계 톱 5의 클라우드 서비스 상이 됐다고 설명했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