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삼척 해상케이블카, 창단 2년만에 여자바둑리그 챔프 등극
뉴스핌 | 2021-09-24 22:35:00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삼척 해상케이블카가 창단 2년 만에 여자바둑리그 통합우승을 거머쥐었다.

'정규리그 1위' 삼척 해상케이블카는 24일 한국기원 바둑TV스튜디오에서 열린 2021 NH농협은행 한국여자바둑리그 챔피언결정전 2차전에서 '디펜딩 챔피언' 보령머드에 2승 1패로 승리, 종합전적 2대0으로 여자바둑리그 우승컵(상금 5500만원)을 차지했다.

우승팀 삼척해상케이블카 선수단. [사진= 한국기원]

2차전 오더는 1국(장고대국) 최정(보령 머드 1지명)-김채영(삼척 해상케이블카 1지명), 2국 강다정(보령 머드 2지명)-김은선(삼척 해상케이블카 3지명)으로 짜였다.

1차전에서 필승카드 최정 9단을 내보내지 못한 채 패배한 보령 머드가 2차전 1국에 최정 9단을 앞세워 1지명 맞대결이 성사됐고, 2국에서는 강다정 3단과 김은선 5단의 리턴매치가 이뤄졌다.

초반 우세를 이어간 김은선 5단은 강다정 3단의 대마를 잡고 선취점을 따냈다. 1차전에 이어 강다정 3단에게 이틀 연속 승리를 거둔 김은선 5단은 챔피언결정전에서 2승을 추가하며 이번 시즌 9승 5패의 성적으로 시즌을 마무리했다.

1대0으로 삼척 해상케이블카가 앞선 가운데 최정 9단이 김채영 6단과의 1지명 맞대결에서 승리하며 1대1 동점을 만들었다.

1대1 동점 상황에서 삼척 해상케이블카엔 맏언니 조혜연 9단이 있었다.

보령 머드 박소율 2단을 만난 조혜연 9단은 중반 한차례 위기를 맞기도 했지만 노련미를 발휘하면서 상대 대마를 잡고 피날레를 장식했다.

이다혜 삼척 해상케이블카 감독은 "선수선발식 때 선수 구성이 잘 돼 내심 우승을 목표로 생각했는데 목표를 이뤄 기쁘다"고 말했다.

조혜연 9단은 "선수선발식을 보면서 경험이 풍부한 후배 기사들과 한 팀이 돼 삼척 해상케이블카가 우승할 것 같았는데 실화가 됐다"고 전했다.

최정 9단은 이날 대국으로 개인 통산전적 600승 달성과 동시에 여자바둑리그 통산 100승이라는 대기록을 작성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