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이낙연, 광주·전남 '전략적 선택'에 1위.."역전의 발판 마련"
파이낸셜뉴스 | 2021-09-25 23:47:05
이낙연, 광주·전남 경선 1위
대구·경북·강원서 추격 발판 마련
與 최대 지지기반 광주·전남 승리
이낙연 "더 큰 희망의 불씨 발견"
"호남 전략적 선택..노무현식 대역전극 시작"


25일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광주·전남 합동연설회에서 이낙연 후보가 승리를 거둔 뒤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스1화상

[파이낸셜뉴스]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가 최대 승부처인 광주·전남에서 1위를 기록했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민주당 최대 지지기반인 호남 유권자들의 '전략적 선택'에 나섰다는 평가다.

이낙연 캠프는 험지로 분류됐던 대구·경북·강원 경선에서 추격의 발판을 마련한데 이어 자신의 정치적 고향인 광주·전남에서 1위를 기록하자 "노무현식 대역전극이 시작됐다"며 경선 승리 의지를 다졌다.

25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민주당 광주·전남 지역경선에서 이 후보는 3만3848표를 획득해 47.12%, 1위에 올랐다.

그 뒤를 이 지사 46.95%(3만3726표),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 4.33%(3113표), 김두관 의원 0.94%(677표), 박용진 의원 0.66%(471표) 순으로 이었다.

이 후보는 이날 승리에 대해 "첫 승을 안겨준 광주·전남 시·도민에게 무한의 감사를 드린다"며 "더 큰 희망의 불씨를 발견했다"고 말했다. 또 "오늘의 결과를 토대로 더욱 노력해서 더 좋은 결과를 만들어 가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낙연 필연캠프 역시 지난 2002년 대선 경선 당시 호남경선 승리를 기점으로 대역전극을 이뤄낸 노무현 전 대통령을 언급하며 경선 승리를 다짐했다.

오영훈 수석대변인은 "광주·전남 권리당원·대의원이 정의로운 선택을 했다"면서 "호남에서 전략적 선택의 시작을 알려왔다"고 평가했다.

이어 "더 강한 바람이 불 수 있도록 이낙연 후보를 결선에 보내달라"며 "오늘 광주·전남 시도민이 보내주신 정권 재창출의 염원과 갈망에 민주당은 응답해야 한다. 본선에서 반드시 승리로 보답해야 하는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 "내일 전북에서, 10월 3일 제2차 슈퍼위크에서 돼야 할 사람, 이낙연 후보를 다시 한번 일으켜달라"며 "호남의 선택이 민주정부 4기의 토대가 되고 대한민국 변화의 시작이 될 수 있도록 희망을 불씨를 지켜주달라"고 호소했다.

최인호 의원 역시 "노무현식 대역전극으로 정권재창출로 가야한다"며 "역대 대통령 경선에서 광주전남은 항상 본선에서 이길 후보에게 1위로 승리를 안겨주었다. 이낙연 후보의 노무현식 대역전극, 이제 시작이다"고 말했다.

한편 민주당은 오는 26일 7만6000여명의 권리당원·대의원이 참여하는 전북 지역 경선을 진행하고 10월 1일 제주, 10월 2일 부산·울산·경남, 10월 3일 인천, 10월 9일 경기, 10월 10일 서울 지역 경선을 진행한다.

2차·3차 슈퍼위크 결과는 각각 내달 3일과 10일 발표된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