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최헌규특파원의 금일중국] 화웨이 멍완저우 귀환, 선전 공항에 올려퍼진 "조국 찬가"
뉴스핌 | 2021-09-26 12:56:37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창밖은 칡흙같은 어둠, 항공기 날개에 비행 표시 등만 쉬지않고 깜빡인다. 강한 조국이 나에게 자유를 되찾아 줬다'.

9월 25일 오후 선전 화웨이(華爲) 본부의 아는 직원이 캐나다에서 전날 출발한 멍완저우(孟舟) 부회장이 귀국도중 기내에서 웨이신 펑유취안(朋友圈,모멘트)에 올린 문장이라며 이런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보내왔다. 멍 부회장이 미국에 의해 캐나다 집에 억류된 뒤 1028일 만에 고국으로 돌아오는 소회를 담은 글이다.

 

'곧 조국 모친의 품에 안긴다. 눈물이 앞을 가린다. 공산당의 영도하에 조국은 강성한 나라가 됐다. 강대한 조국이 없었다며 오늘 내가 자유의 몸이 되지 못했을 것이다'.  짧은 모멘트 글에서 멍 부회장은 중국 공산당에 대한 무한한 경애심과 조국에 대한 사랑을 아낌없이 표시했다.

몇시간후 인 25일 밤 10시께 멍완저우 부회장 일행을 태운 중국 정부 전세기가 선전 바오안(寶安) 공항에 도착했다. 멍완저우 부회장은 '중국의 색깔'인 새빨간 원피스를 입은 채 붉은 카페트를 밝고 비행기 트랙을 내려왔다. 기체에는 선홍색의 오성홍기가 각인돼 있었다. 

그녀는 다시한번 공산당과 조국을 찬미하며 90도로 고개를 숙였다. 이어진 간단한 도착 성명에서 "오성홍기가 있는 곳에 신념의 등대가 있고, 신념에 색갈이 있다면 중국홍(중국의 전통 붉은 색, 공산당의 색깔)일 것"이라고 했다. 

멍 부회장은 인삿말 도중 시진핑 공산당 총서기겸 국가주석을 두번이나 언급하며 감사를 표시했다. 멍 부회장이 승합차를 타고 떠나는 내내 넓은 공항 활주로에는 밤 하늘 저멀리로 '조국 찬가(歌唱祖)'가 울려퍼졌다. 

화웨이 멍완저우 부회장이 1028일 만에 캐나다 억류에서 풀려나 중국 공산당과 조국 찬가를 외치며 고국으로 돌아왔다. 하루 아침에 멍완저우 부회장은 미중 기술 전쟁의 최일선에서 돌아온 영웅이 됐다. 특히 10월 1일 국경절을 앞두고 '전사의 귀환'을 대대적으로 축하하는 분위기다. 

실제 멍완저우 사건은 일개 기업의 문제라기 보다 미국과 중국, G2 국가간 힘겨루기에 의해 파생된 정치 사건이었다. 전 중국 사회가 멍완저우 부회장의 귀국을 환영하고 목청껏 승리의 찬가를 부르는 이유는 바로 이때문이다. 

중국사회는 멍완저우 부회장의 무사 귀환을 정의의 승리인 동시에 나라가 강대해진데 따른 결과로 여기고 있다. 줄곧 결백을 주장해온 그녀가 풀려나자 중국 사회는 마치 중국이 미중 기술전쟁의 1라운드에서 승리를 한 것 처럼 들떠 있다.

멍 부회장은 일체 혐의를 인정하지 않고 일체 벌금도 납부하지 않은 상황에서 풀려났다. 미국이 제기해 법적 문제가 된 경제 사건이 이렇게 무혐의로 해결되는 사례는 그리 많지 않다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은다.

멍 부회장이 전한 '감사의 인삿말'대로 공산당이 이끈 중국이 강대해졌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라는 지적이다. 중국 당정 입장을 대변하는 신화사는 앞서 25일 오전 "정부의 각고의 노력으로 멍완저우 부회장이 캐나다를 떠나 귀국길에 오르게 됐다"며 공산당의 정치적 역량을 강조했다

대신 중국인들에게 미국은 중국 기술 굴기를 막기위해 정칙적으로 무고하게 세계 기업과 개인을 탄압하고 핍박하는 나라가 됐다. 중국은 화웨이가 중국 굴기의 압축판이라는 점에서 멍완저우 체포와 반도체 공급중단 조치를 경제문제가 아닌 정치 사건으로 보는 입장이다.

중국 전문가들은 그동안 미국이 화웨이를 포함해 중국 경제를 제재한 명분이 상당부분 상실됐다며 멍완저우 부회장의 석방을 계기로 미중 무역 관계가 새로운 전환점을 맞을 것으로 조심스럽게 내다보고 있다.

앞서 9월 21일 신화사는 중미 협력 발전이 시대적 추세라는 평론을 내놓은 바 있다. 이에대해 9월 24일(미국 동부시간) 미국 상무부 장관은 미국과 중국의 상무 무역 관계를 개선해 쌍방 모두에 이익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밝힌 있다. 일부 전문가들은 멍완저우 부회장의 '석방'이 이런 와중에 이루졌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부여하며 난마처럼 꼬여온 중미 관계에 향후 의미있는 변화가 일어날 것이라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