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포항시, 대규모 민자사업 추진 순항·경제활성화 기대
파이낸셜뉴스 | 2021-09-26 15:01:04
해상케이블카·옛 포항역 도시개발·이차전지 공장 등

경북 포항시가 추진 중인 대규모 민자사업들이 순항, 지역경제활성화가 기대된다. 사진은 포항 구도심의 대전환이 될 지난 14일 열린 '옛 포항역지구 도시개발사업 차공식' 장면. 사진=포항시 제공

【파이낸셜뉴스 포항=김장욱 기자】 경북 포항시는 시의 획기적 변화를 가져올 대규모 민자사업들이 순항, 지역경제 활성화가 기대된다고 26일 밝혔다.

시는 지난해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았고, 지역경제를 지탱하는 철강산업의 침체와 포항국제불빛축제 등 포항을 대표하는 축제도 전면 취소되면서 지역경제에 큰 타격을 입었다.

특히 이강덕 시장은 그동안 추진되지 못하고 있던 민자사업의 추진을 위해 전담부서인 '민자사업추진단'을 구성하는 결단을 내렸고, 투자자 입장에서 공격적으로 사업 추진에 임해 줄 것을 주문했다.

그 결과 지난 2017년부터 지지부진하던 포항해상케이블카 설치사업은 지난해 12월 착공식을 시작으로 현재는 문화재 발굴조사를 완료하고 내달 정류장 공사 착공을 앞두고 있다.

또 구도심의 중심인 옛 포항역 철도 유휴부지를 개발하는 옛 포항역지구 도시개발사업도 신세계건설 컨소시엄과 사업시행자 협약을 체결했다. 이후 지난 14일 기반시설공사 착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사업추진에 들어감으로써 더 큰 포항을 위한 도약에 탄력이 붙게 됐다.

이와 함께 이차전지, 바이오 등 미래 신성장 동력산업 육성을 위한 인프라 구축과 산업생태계 조성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국내대표 이차전지 소재기업인 에코프로가 영일만산업단지 내 45만㎡에 2026년까지 총 2조2000억원 규모의 사업을 진행 중이다. GS건설도 지난 15일 영일만4산업단지에 이차전지 리사이클링 공장을 착공했다.

현재 포스코케미칼 양극재공장 우선공급지 조성을 위해 토지소유자의 99% 동의를 얻어 내달 부지조성 공사 착공에 들어갈 계획이다.

이 시장은 "'민자사업추진단' 조직 후 전문적인 유치활동으로 구도심개발, 관광인프라 구축, 산업구조 다변화 등에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고 있다"면서 "앞으로 영일대해수욕장 특급호텔 유치, 골프장 유치 등 더 큰 포항을 위한 민자사업 발굴과 유치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포항해상케이블카는 길이 1.8㎞, 높이 100m로 전국 해상케이블카 중 해상길이 최장, 최고 높이로 영일만을 가로지른다. 또 옛 포항역 도시개발사업은 최고층수 69층으로 서울·부산을 제외하면 전국에서 최고층으로 건설돼 원도심 재생과 도심관광의 중심이 돼 관광산업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