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수갑 차고 도주 20대, 이틀 만에 경기 하남서 자수
이투데이 | 2021-09-26 21:45:06
[이투데이] 배준호 기자(baejh94@etoday.co.kr)

하남경찰서에 아버지와 함께 찾아와 자수




수갑을 찬 채로 탈주했던 20대 A씨가 이틀 만에 경찰에 자수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A씨는 26일 오후 8시 20분께 하남경찰서에 아버지와 함께 찾아와 자수했으며 경찰은 A씨를 의정부로 이송해 탈주 경위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앞서 A씨는 25일 오후 3시 45분경 경기 의정부교도소 정문 인근에서 입감되기 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대기 중 도주했다.

그는 절도 등 혐의로 재판받을 예정이었으나 출석하지 않아 구속영장이 발부된 상태였다. 재판과 별개 사건으로 검거돼 의정부지검 측에 인계됐다. 도주 당시 정문 안쪽에서 검찰 관계자들이 A씨와 함께 차에서 내려 대기하고 있었는데 다른 차량이 나가기 위해 정문이 잠깐 열린 틈을 타서 수사관들을 밀친 후 인근 풀숲으로 빠르게 도주했다.

그는 사복 차림에 수갑을 앞으로 차고 있었으며 휴대폰은 도주 직후 버린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과 경찰이 이틀간 인원 150여 명과 탐지견, 드론 등을 동원해 교도소 일대를 수색했으나 검거에 실패했지만, 자수로 사건이 일단락됐다.



[관련기사]
50대 남, 노모 살해 후 투신했나…연휴 마지막 날 접수된 "살인 사건이다" 신고
[사건·사고 24시] "아빠 나 마약했어" 돈 뜯은 보이스피싱 조직·살인사건 신고 후 숨진채 발견 된 모자 外
한국 판사 1인당 464건 사건 담당…독일의 5.17배
[사건·사고 24시] '마스크 대란' 중 공급 사기 친 40대 실형·'눈빛 선명'해 윤창호법 피해간 음주운전자 유죄 外
통신 영장 무더기 기각에…“국방부, 공군 성추행 피해자 사망 사건 무력화” 비판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