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여성들과 2:2 술자리 미팅하려고…20대 직장인 '교묘한 수법'
한국경제 | 2021-10-16 13:41:44
#. 직장생활 2년 차에 접어든 27세 남성 A 씨는 여성들과 2:2 술자리 미팅을 잡
았다. 문제는 코로나19 방역지침에 따라 4인이 함께 식당을 이용할 시 백신 접
종자가 2인 이상이어야 '백신패스'가 가능하다는 점이었다. 백신을 맞
지 않은 A 씨는 접종을 완료한 모친의 아이디로 태연하게 QR 체크인을 했다. 즐
거운 술자리 시간이 시작됐다.

일부 백신 미접종자들이 타인의 QR코드를 도용해 식당이나 주점 등의 시설을 이
용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업주 입장에서 QR코드가 방문자의 것인지 일일이 확인
할 수 없다는 점을 교묘히 악용한 것이다.

A 씨는 "타인의 QR 코드를 도용한 것 자체가 잘못된 행위라는 점을 알고
있다"면서도 "친구들을 통해서 이렇게도 할 수 있다는 걸 알게 됐는
데 주변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백신 미 접종자들이 비슷한 수법을 활용해 식당에
출입하는 경우가 왕왕 있더라"고 말했다.

그는 "놀고는 싶은데 일에 치여 사느라 주사를 맞지 못해 억울한 감정이
들었던 것도 사실"이라며 "이번 제보를 계기로 QR코드를 도용해 식당
에 입장하는 수법을 더는 사용하지 않겠다"고 반성했다.

업주들은 시설 이용을 위한 QR코드 도용과 관련해 가능한 최선을 다해 확인할
뿐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경기도 성남시에서 고깃집을 운영하는 B 씨는 "
접종을 마친 뒤 2주가 지났는지 아닌지만 확인하지 누가 일일이 이름과 신분증
같은 부분까지 대조하고 있겠나"라며 현실적으로 QR 도용 여부를 확인하
기 쉽지 않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혹시라도 이 수법을 두고 업주 탓을 한다면 우리로서는 되게 억
울하다"라며 "손님에게 QR코드나 접종 확인증이 자신의 것임을 증명
하라고 요구하는 건 말이 안된다. 백신 접종률이 높아져서 2차 접종까지 마친
손님이 많다"고 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 15일 국내 백신 접종 완료율은 62.5%를 기록했
다. 중앙방역대책본부 관계자는 "위·변조한 예방접종증명서를 사적
모임 제한 인원 적용 제외 목적으로 사용하면 10년 이하의 징역과 과태료 10만
원이 부과될 수 있다"며 "다른 사람의 예방접종증명서를 인증 목적
으로 사용해도 2년 이하의 징역이나 금고, 또는 5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