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이재명 "구속될 사람은 내가 아니라 윤석열"
파이낸셜뉴스 | 2021-10-16 14:05:04
[파이낸셜뉴스]
이재명( 사진)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16일 "아무래도 구속될 사람은 이재명이 아니라 윤석열 후보님 같다"면서 윤 전 검찰총장의 검사시절 부실수사 의혹을 강하게 제기했다.

이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부산저축은행 수사 주임검사로서 '대장동 대출' 건을 수사하지않은 이유는 무엇인가"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이 후보는 "부산저축은행 관계자로 이 대출을 일으킨 A씨가 대검 중수부 수사에 대비하려고 검찰 출입기자 김만배씨 소개로 박영수 전 특별검사를 변호사로 선임했다고 한다"면서 "대장동을 매개로 윤석열·김만배·박영수, 이렇게 세 사람이 등장한다"고 했다.

이어 "게다가 김만배 씨는 화천대유 대주주이고, 김만배 씨 누나는 윤석열 후보 부친 저택을 매입했다"며 "박영수 전 특별검사는 화천대유 고문으로 거액 고문료를 받았고, 딸은 화천대유에 근무하며 곽상도 아들처럼 거액 퇴직금을 받기로 되어있다고 하며, 회사 보유 대장동 아파트를 분양받아 8억원 가량 시세차익을 챙겼다. 박 전 특별검사 인척에게 화천대유 돈 100억원이 넘어갔고, 그 일부가 박영수특검에게 넘어갔다는 보도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윤 후보는 자신과 관련된 의혹이 불거질 때마다 '우연'이라 했다"면서 "로또당첨 확률보다 어려운 이런 '우연'이 윤 후보와 박 전 특별검사, 그리고 그 주변 사람들에게 계속된다"고 강한 의문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아무래도 구속될 사람은 이재명이 아니라 윤 후보님 같다"면서 "개발이익 환수 전쟁에서 국힘과 토건세력 기득권자들과 싸워 5503억이나마 환수한 것이 이재명이고, 그 반대쪽에 서 있는 윤석열 후보님에겐 이해못할 우연이 너무 많기 때문"이라고말했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