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이경식 전 한은 총재 별세…한은 독립성 개편에 큰 기여
한국경제 | 2021-10-16 14:35:25
김영삼 정부에서 부총리 겸 경제기획원 장관, 한국은행 총재 등을 지낸 이경식
전 총재가 15일 향년 88세에 노환으로 별세했다. 이 전 총재는 한국은행의 독
립성과 금융감독 체계 개편에 큰 기여를 했다고 평가 받는다.

1933년 경상북도 의성에서 태어난 이 전 총재는 1957년 고려대 상대를 졸업하고
, 1981년 미국 미네소타대 대학원을 마쳤다. 1997년에는 세종대에서 명예 경제
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1957년 한은 조사부에서 공직에 첫 발을 내디뎠던 그는 경제기획원 기획국장(1
971년), 체신부 차관(1976∼1979년)을 거쳐 대우자동차 사장(1987년), 한국
가스공사 사장(1991년) 등 민간기업과 공기업에서 대표를 역임했다.

문민정부 출범 이후에는 초대 부총리 겸 경제기획원 장관(1993년)에 취임했고,
한은 총재(1995∼1998년)까지 이어 맡아 YS 정부의 대표적 경제 관료로 손
꼽히는 인물이다. 특히 부총리 시절에는 한은 입행 동기였던 당시 김명호 한은
총재와 호흡을 맞춰 금융실명제 정착에 기여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하지만 김영삼 정부에서 중용된 경제 관료인 만큼 외환위기를 직접 몸으로 경험
했던 인물이기도 하다. 이 전 총재는 외환위기 당시 1997년 12월 임창렬 당시
경제 부총리와 함께 IMF로부터의 구제금융 지원서에 서명했다.

이 전 총재는 한은의 독립성과 금융감독 체계 개편에도 큰 기여를 했다. 한은이
가진 은행감독 기능을 은행감독원에 보내는 대신 한은 통화정책의 독립성을 강
화하는 내용의 개편안을 강경식 부총리 겸 재정경제원 장관과 만들었다.

당시 한은 내부에서 반발 여론이 컸지만 이 결정이 훗날 한은의 통화정책 독립
성에 초석이 됐다.

김대중 정부가 들어서자 이 전 총재는 미국으로 건너가 스탠퍼드대 초빙연구원
을 지냈다. 이후 귀국해 2009년부터 지금까지 경제인들의 친목단체인 21세기 경
영인클럽 회장을 맡아왔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