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박수현 ""부스터샷" 문 대통령, 진짜 꿈은 일상회복 세계 1위"
뉴스핌 | 2021-10-17 11:20:36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5일 백신 부스터샷(추가접종)을 맞고도 빠듯한 일정을 소화한 것과 관련해 청와대가 "백신 접종의 안전성을 국민들께 보여드려 접종률을 높이겠다는 일념이 있었다"고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브리핑에 없는 대통령 이야기 21'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대통령의 진짜 꿈은 백신접종률 세계 1위 너머, 일상회복 세계 1위에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사진=청와대]

박 수석은 "15일 오전 9시 백신 추가접종 후 문 대통령의 일정은 온 종일 빠듯했다"면서 "매일 아침 진행하는 티타임 회의도 아침은 넘어가거나 오후로 변경되겠거니 했는데 9시 30분에 곧바로 진행됐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참모회의가 끝나자 대통령은 오전 11시 30분부터 번즈 미국 중앙정보국장의 예방을 받고 예정시간을 넘겨 심도깊게 환담하는 일정을 소화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후에도 각종 보고서를 읽고 내부 보고를 받은 뒤 오후 3시부터는 7개 국가 주한 상주대사들로부터 신임장을 받았다. 그 후 기시다 일본 수상과 정상 통화도 가졌다.

박 수석은 "적어도 내부 참모회의나 내부보고는 조정할 수도 있었을텐데, 그마저도 그대로 진행하는 대통령을 보고 감동과 걱정과 궁금증이 한꺼번에 일었다"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이 '오늘 하루 다수의 일정들을 정상적으로 수행했고 추가 접종을 해 보니 크게 힘들지 않다. 많이들 접종하시기 바란다'고 말씀하셨다는 소리를 듣고 궁금증은 풀렸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께서 한 분이라도 더 백신을 접종하시기를 염원하는 뜻에서, 빈틈없이 일정을 수행하는 모습을 국민들께 보여드림으로써, 막연한 불안감을 없애드리고 싶었던 것"이라고 강조했다.

oneway@newspim.com

문대통령·기시다 日총리 첫 통화...강제징용·위안부 문제 이견 노출
문대통령, 美CIA 국장 접견..."한미동맹은 우리 안보의 근간"
[종합] 문대통령, 부스터샷 맞고 "크게 힘들지 않아...많이들 접종하길"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