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임산부, 코로나 1차 백신 면역 떨어져...임신 중 두 번 다 맞아야"
뉴스핌 | 2021-10-20 15:06:13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임산부는 1차 코로나19(COVID-19) 백신 접종 후 비(非)임신 여성보다 비교적 면역 반응이 낮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슈웬크스빌의 한 약국에서 코로나19 백신주사 맞는 임신 여성. 2021.02.11 [사진=로이터 뉴스핌]

19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이 이날 공개된 '사이언스 중개의학' 저널에 실린 연구를 인용한 바에 따르면 임신 여성과 모유 수유 여성은 화이자와 모더나 메신저리보핵산(mRNA) 백신을 1차로 접종했을 때 일반 여성보다 항체 형성 수준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2차 접종 후에야 비임신 여성과 비슷한 수준의 항체를 발견할 수 있었다. 

듀크대 의과대학의 크리스티천 오비스는 저널 논평에서 "임신 초기에 한 번 맞고, 임신 후반에 한 번 더 맞아 항체를 증폭시키는 것이 태반과 모유로 (태아와 아기에게) 항체 전달을 최대화 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바를 시사한다"고 썼다. 

블룸버그는 임신부 여성이 특히 유증상 감염에 취약하다는 여러 연구 결과가 있다고 덧붙였다. 

 

wonjc6@newspim.com

美CDC "임신·출산 여성, 코로나 백신 맞으라" 긴급 경보
[종합] 16~17세 백신접종과 60세 이상 추가접종 내일 사전예약…임산부 8일부터
백신 덕에 해외여행 '기지개'…격리없는 관광지 어디?
美CDC "12~18세 연령 화이자 백신 효능 93%"
"FDA, 화이자·모더나 부스터샷 접종 권고 65세에서 40세 이상으로 확대할 듯"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