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민주노총 총파업] 애꿎은 어린이·학부모에 불똥..."왜 우리가 불편 겪나"
뉴스핌 | 2021-10-20 15:15:12

[서울=뉴스핌] 최현민 지혜진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총파업에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학비연대)가 동참하면서 전국의 유치원 및 초·중·고등학교 학생들과 학부모들이 급식과 돌봄 등 분야에서 불편을 겪었다. 맞벌이 부부의 입장에선 갑작스레 도시락을 싸거나, 연차를 내는 상황도 벌어졌다. 다만 서울 대다수 지역은 파업 영향 없이 정상 운영하는데다, 파업에 동참한 학교 자체적으로도 대체급식과 초등돌봄교실을 축소 운영해 큰 영향은 없었던 것으로 파악된다.

학비연대는 20일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임금 인상과 교육공무직 차별 철폐를 촉구했다. 주최 측 추산 500여명이 교육청 앞에서 집회를 진행한 뒤 오후 2시부터 진행되는 민주노총 총파업에 합류했다.

[서울=뉴스핌] 최현민 기자 =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원들의 파업에 따라 배포된 학교 및 유치원 급식 중단 안내 가정통신문. 2021.10.20 min72@newspim.com

급식 조리사, 돌봄 전담사 등이 속한 학비연대가 총파업에 동참하면서 일부 학교의 아이들과 학부모들은 불편을 겪어야 했다.

파업에 동참하는 학교의 경우 미리 가정통신문 등 안내문을 통해 사전에 학부모에 알리고 빵 등 간식으로 급식을 대체했다. 이에 일부 학부모들은 직접 도시락을 싸주거나, 그렇지 않은 학부모들은 평소보다 일찍 아이들을 집으로 데려가면서 불만을 쏟아냈다.

충남 아산에 거주하는 학부모 A씨는 "오늘 급식 없이 소보로빵이 나왔다"면서 "아침도 먹이지 못하고 보내 배고플까봐 평소보다 일찍 픽업해왔다"고 했다.

서울 영등포구에서 거주 중인 학부모 B(43) 씨는 "(저는 해당이 안되지만)아이들이 있는 학교 같은 경우는 파업을 좀 자제해야 하는게 아닌가 싶다"면서 "파업하시는 분들 이해는 하지만 아이들이나 학부모들은 크게 불편했을 것 같다"고 했다.

[서울=뉴스핌] 최현민 기자 =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원들의 파업으로 서울의 한 초등학교 조리실이 중단된 모습. 2021.10.20 min72@newspim.com

돌봄 파업에 대한 불만을 토로하는 학부모도 있었다. 등굣길에 마주친 C 씨는 "맞벌이 부부라 돌봄교실을 이용했는데 일부 돌봄전담사가 파업에 참여해 축소 운영한다고 해 연차를 썼다"며 "왜 (그들이 파업하는데) 우리가 불편함을 겪어야 하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국공무원노조 역시 총파업에 동참했다. 공무원들은 공무원 노조법에 따라 파업 등 쟁의 행위를 할 수 없어 일부 공공기관은 점심시간 민원 행정을 멈춤으로써 투쟁에 동참했다. 다만 서울 대다수 지역의 주민센터와 구청 등은 교대 근무하는 등 정상 운영을 해 큰 불편함은 없었다.

점심시간을 이용해 구청을 찾은 직장인 D 씨는 "(파업하는지)전혀 몰랐다"면서 "파업에 나선다면 그만한 이유가 있겠거니 하고 어느정도 이해할 수 있지만, 그로 인해 점심시간에 짬을 내 민원 업무를 보는 직장인들은 어떡하란 말이냐"고 되물었다.

한 구청 관계자 역시 "저희는 파업과 상관없이 교대 근무해 업무를 보실수 있다"고 전했다. 

[서울=뉴스핌] 김민지 인턴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조합원들이 20일 오후 서울 서대문역 인근에서 1020 총파업 대회를 열고 비정규직 철폐를 주장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1.10.20 kimkim@newspim.com

min72@newspim.com

민주노총 '광주 총파업'
[민주노총 총파업] 서대문역 일대서 게릴라 집회 개최
[민주노총 총파업] 서울 도심 전운 고조…곳곳에 경찰 차벽·펜스
민주노총, 총파업 결국 강행…"전국 14개 시도, 55만명 참가"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