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HMM, 한국발 극동~남미동안 신규항로 개설…12월 7일 첫 출항
뉴스핌 | 2021-10-20 15:42:14

[서울=뉴스핌] 강명연 기자 = HMM(011200)이 신규 네트워크 확장을 위해 극동 지역과 남미 동안을 연결하는 컨테이너 정기노선을 신규 개설한다. HMM이 가입한 해운 동맹인 '디 얼라이언스'와 별도로 HMM 단독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HMM은 신규 개설되는 극동~남미 동안(FIL, Far East-India-Latin America Service) 서비스는 오는 12월 7일 부산에서 첫 출항한다고 20일 밝혔다. FIL 서비스에는 파나막스급(5000TEU급) 컨테이너선 등이 투입된다. 노선 전체 운항 일정은 총 84일(왕복)이다.

극동~남미 동안 노선도 [자료=HMM]

HMM은 "최근 전 세계적으로 선박과 선복(선박 적재 용량) 부족이 심화하면서 글로벌 해운사들이 극동~남미 서비스에서 한국(부산) 기항을 제외시키는 추세"라며 "현재 한국발 남미 동안 서비스가 대부분 사라졌기 때문에 국내 수출기업 등 한국 화주 보호와 원활한 수출 지원을 위해 서비스를 신설하게 됐다"고 말했다.

HMM은 성장 잠재력이 높은 인도와 브라질, 우루과이 등 남미 지역의 물동량 증가 등을 고려해 향후 서비스를 확대할 방침이다.

주요 기항지는 부산-상하이(중국)-닝보(중국)-셔코우(중국)-싱가포르-카투팔리(인도)-더반(남아프리카공화국)-산토스(브라질)-파라나과(브라질)-이타포아(브라질)-나베간테스(브라질)-부에노스아이레스(아르헨티나)-몬테비데오(우루과이)-싱가포르-홍콩-부산 순이다.

HMM 관계자는 "성장 잠재력이 높은 극동-남미 동안 노선에서 입지를 공고히 해서 수익력 극대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unsaid@newspim.com

주주 달래는 HMM "배당·영구채 조기상환 검토"
HMM '이달의 한국판 뉴딜' 모범사례 선정
HMM 2만4000TEU급 초대형 컨테이너선, 100만TEU 날랐다
'올해 주가 4배 상승' HMM 매각 시동?…구조조정 방안은
[종합]이동걸 산은 회장 "구조조정 후 HMM 점진적 매각 방침"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