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용인시 내년부터 "출산지원금·첫만남이용권" 모두 지급...최대 500만원
뉴스핌 | 2021-10-20 15:47:16

[용인=뉴스핌] 노호근 기자 = 경기 용인시가 현재 지급 중인 '출산지원금'과 정부가 신규 추진하는 '첫만남이용권'을 모두 지급하는 결정했다.

용인시청.[사진=뉴스핌DB]

20일 시에 따르면 '첫만남이용권'은 내년부터 정부가 자녀 인원수에 상관없이 출산가정에 육아용품 구입 등에 사용하도록 1인당 200만원씩 지급하는 바우처로 예산에는 국·도·시비가 투입된다.

'첫만남이용권' 예산에 시비가 매칭되는 만큼 지자체의 재정부담은 증가하지만 시는 출산지원금과 첫만남이용권을 모두 지원키로 했다.

이에 내년부터 시에 주소를 두고 180일 이상 거주한 출산 가정의 경우 시가 지급하고 있는 출산지원금 첫째아 30만원, 둘째아 50만원, 셋째아 100만원, 넷째아 200만원, 다섯째아 이상 300만원은 물론 200만원의 첫만남이용권까지 모두 지급받게 된다. 다섯째아 이상 가정이라면 500만원까지 받게 되는 것이다.

시는 출생 신고한 가정을 대상으로 10만원 상당의 출산용품 지원 및 교육 등을 통해 양질의 양육 정보를 제공하고 있으며 내년에는 다자녀 가정에 문화·여가 생활을 지원할 예정이다.

백군기 시장은 "출산 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덜기 위해 출산지원금과 첫만남이용권을 모두 지급하기로 했다"며 "출산율 저하에 사회적 책임을 가지고 지원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추진해 출산 친화 문화를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4일 김상수 용인시의원이 대표발의한 '출산지원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이 시의회 본회의를 통과함에 따라 관련 조례에도 출산지원금 및 첫만남이용권 지급과 내년에 다자녀 가정을 위한 문화·여가 생활 지원사업을 할 수 있는 근거가 마련됐다. 

seraro@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