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독도전복사고" 실종선원 가족대표 2명 23일 수색현장 확인
뉴스핌 | 2021-10-23 12:40:58

[울진=뉴스핌] 남효선 기자 = '제11일진호(72t, 후포항선적, 승선원9명)' 독도 인근 해상 전복사고 관련 해경이 나흘째 실종자 수색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23일 오전 한국인 실종자 가족 대표들이 사고 해역으로 이동키 위해 경북 울진 기성공항에 도착했다.

울진해경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25분쯤 울진 기성공항에 도착한 한국인 선원 실종자 가족 대표 2명은 울진해경 관계자와 함께 해경 항공기편으로 사고 해역으로 이동해 해상수색 과정을 살펴볼 예정이다.

[울진=뉴스핌] 남효선 기자 = 김홍희 해경청장이 22일 오후 경북 울진군 후포면 후포수협 2층에 마련된 '11일진호울진지역사고대책본부'를 방문해 선원 가족들과 면담을 가진 후 기자들에게 면담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2021.10.23 nulcheon@newspim.com

이번 실종자 가족의 사고해역 수색 현장 확인은 전날 울진 후포수협에 마련된 사고대책본부를 방문한 김홍희 해경청장과 선원 가족들 간의 면담을 통해 마련됐다.

김 청장은 이날 선원 가족과의 면담을 가진 후 취재진과의 질의응답을 통해 선원 가족들이 수색현장 확인을 요청해 이를 수용키로 했다고 밝혔다.

또 김 청장은 선원 가족들이 요구한 '구조 중국인 선원 면담'과 관련해서는 해당 중국인 선원들의 건강과 심리적 상태 등을 고려해 면담을 적극 주선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해당 어선 전복 사고 관련 지난 21일 오전 7시21분쯤 중국인 선원 2명이 사고해역을 수색 중이던 민간어선에 의해 극적으로 구조되고, 이어 같은 날 7시 34분쯤 해경 특수구조대에 의해 사고 선박 조타실에서 선장 A씨가 의식불명 상태로 구조됐다. A씨는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으나 끝내 숨졌다.

해경은 사고 발견 후 나흘째인 23일 해경과 해군 함정 6척과 관공선 3척, 민간어선 16척 등 25척과 항공기 5대 등을 동원해 나머지 실종자 6명에 대한 해상수색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해경은 전날 대형함정 9척과 민간어선 16척을 동원해 야간 수색을 진행했으나 특이점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nulcheo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