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사람들 우유 안먹는데 가격 왜 오르나요?" 정부의 대답은… [강진규의 데이터너머]
한국경제 | 2021-10-23 14:00:06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지난 2019년 8월 취임했다. 2년 넘게 장관직을
수행하고 있다.차관 시절 직무대행을 한 것을 합치면 2년6개월 간 농정을 이끌
고 있다. 김 장관은 최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를 하면서 농정 현안에 대한
다양한 견해를 풀어놨다.

농업분야의 탄소중립 대응을 위한 연구개발(R&D) 확대, 식량안보를 위한 밀 자
급률 제고 등을 언급했다. 흰우유를 먹는 사람이 줄어드는데 최근 유윳값이 오
른 이유에 대해 묻자 "시장을 왜곡하는 원유가격연동제 개편이 시급하다&
quot;는 답이 돌아왔다. 분량의 문제로 지면에 싣지 못한 내용을 질문과 답변
형태로 전한다.
"탄소 저감 농가에 직불금 준다"
▷농업분야도 탄소 배출을 줄여야한다는 압박을 받고 있습니다.

“농업분야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지난 2018년 기준 2200만톤인 것으로 조
사됐습니다. 벼 재배 등에서 1180만톤, 축산이 940만톤, 농기계 등 에너지 분야
100만톤 등입니다. 식량 생산과정에서 어쩔 수 없이 발생하는 탄소까지 줄일
수는 없지만 저탄소 농업을 통해 최대한 감축하는 방안을 마련 중입니다.&rdqu
o;

▷어떻게 해야합니까?

“우선 어떤 농법이 탄소 배출을 줄이는 지 알아내야합니다. 정부는 올해
280억원, 내년 471억원을 탄소중립 연구개발(R&D)에 투입할 예정입니다. 가장
많은 탄소를 배출하는 벼농사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