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랜선핫이슈] 백신 4번 맞은 남자·비대면 수업 중 20분간 성관계 소리 중계 外
이투데이 | 2021-10-27 10:27:02
[이투데이] 박민규 기자(pmk8989@etoday.co.kr)

“해외 접종 기록으로 증명서 발급 안 돼”

코로나 백신 미국서 2번, 한국서 2번 총 4번 맞은 남성



▲ (연합뉴스)


국내 40대 남자가 출장 업무를 위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4번이나 맞은 사연이 공개됐어.

26일 관계 기관들은 한 40대 남성이 화이자 백신을 올해 4~5월 미국에서 2번, 9~10월 한국에서 2번 접종받은 사례가 나왔다고 전했어.

미국에서 사업 중이라는 이 남성은, 올해 초 백신 접종 완료자들이 국내로 입국할 때 14일 격리 의무를 면제해준다는 정보를 듣고 4~5월에 걸쳐 미국에서 화이자 백신을 맞았다고 해.

한국 입국 후 오는 11월 초 태국 출장이 예정된 남성은 한국 정부가 발급한 백신 접종 증명서가 필요하게 됐지. 그러나 해외에서 접종받은 기록으로는 증명서가 발급되지 않는다는 응답을 받았어.

그는 11월 출국 일자를 맞추기 위해 하는 수 없이 국내에서 9월 27일과 이달 18일 두 차례에 걸쳐 백신을 다시 맞았다고 해. 백신을 총 4번이나 맞은 거야.

해당 남성은 “서류 한 장 발급받으려고 위험을 감수했다”며 “질병청도 상황을 듣고는 ‘위험하다. 그러면 안 된다’고 했다”고 밝혔어.

질병청 관계자는 “코로나 백신을 4번 접종한 사례는 처음 들어본다”면서도 “접종 증명서는 한국에서 백신을 접종했을 때만 발급한다”는 방침을 설명했다고 해.

“비대면 수업 중 20분 넘게 성관계 소리 들려”

대학 온라인 강의 중 낯 뜨거운 사고에 비난 폭주



▲ (게티이미지뱅크)


서울 소재 한 대학교에서 비대면 수업을 진행하던 중 한 학생이 마이크를 켜놓은 채 성관계를 했다는 소식이 전해져 지탄받고 있어.

26일 대학생 커뮤니티 ‘에브리타임’ 모 대학 게시판에는 온라인 강의 시간에 성관계 소리가 들리고 있다는 내용의 글들이 올라왔어.

이는 18일 모 학과 비대면 수업 중에 발생했다고 해. 한 학생이 비대면 수업 중 마이크를 켜 놓은 채로 성관계를 했다는 거야. 학생은 물론 수업 중이던 교수까지 이 소리를 들어야 했대.

이를 비판하는 글이 쏟아지자 해당 학생은 사생활 침해를 호소하고 있다고 해.

이에 “피해를 준 것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하지 않나”라는 반응과 “당사자들 간에 해결할 일이지 온라인으로 비난을 할 일은 아니다”라는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고 해.

“병원 4층서 추락한 중학생 정신병동에서 1~2시간 방치”

‘대학 병원서 아무 조치 않았다’ 청와대 청원



▲ (게티이미지뱅크)


인천의 한 대학병원이 병원 건물에서 극단적 선택을 한 중학생을 응급실이 아닌 정신과 병동으로 이송한 뒤 방치해 숨지게 했다는 청와대 청원이 올라왔어.

인천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전 11시경 인천시 소재 한 대학병원 건물 4층에서 14세 중학생 A 군이 지상으로 추락했어. A 군은 정신과 병동으로 옮겨진 뒤 숨졌다고 해.

경찰은 병원 CCTV와 관계자 진술 등을 통해 우울증을 앓고 있던 A 군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어. 유족 측은 과거에도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바 있는 A 군을 병원에서 제대로 관리하지 않아 A 군이 숨지게 했다는 입장이야. 특히 4층에서 떨어진 뒤 다리 등을 크게 다친 A 군을 정신병동으로 이송해 1~2시간 동안 방치했다고 주장하는 중이지.

이는 2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을 통해 A 군의 친구라고 밝힌 청원인에 의해 전해졌어. 청원인은 “의사와 간호사들이 어떤 심정으로 아무 조처를 하지 않았던 거냐”며 “빨리 조치를 했더라면 친구가 제 곁에 있었을 것”이라고 비통한 심정을 전했어.

이에 대해 병원 측은 추락한 후에도 ‘죽겠다’고 말한 A 군의 정신적 안정을 위해 정신병동으로 이송한 것이라고 답했어.

덧붙여 정신병동에서도 의료진이 A 군을 살폈다고 해. CT를 찍었음에도 문제가 없었고 A 군의 의식도 또렷했다고 해. 다만 다리 골절로 인한 수술을 준비하던 중 갑자기 사망한 것이라고 주장했지.

경찰은 병원 내부 CCTV와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하고 병원 측 업무상 과실 여부 등을 조사할 계획이라고 해.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연관기사]
[랜선핫이슈] NYT, 고(故) 김학순 할머니 24년만의 부고 기사·‘오징어 게임’ 영희로봇 올림픽 공원 外
[랜선핫이슈] 병사도 간부처럼 머리 기른다·시바 이누 코인 사상 최고치 外
[랜선핫이슈] 누리호 발사가 대단한 이유·유승민 딸 유담 라방에 등장·맨발로 양념장 만드는 중국 공장
[랜선핫이슈] 오징어 게임 표절한 中 OTT·돼지 신장 사람에 이식 실험 성공外
[랜선핫이슈] 3억뷰 ‘범 내려온다’ 광고비만 100억·환불 요구에 “닭 파니까 우습냐” 폭언外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