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누리호 발사] 1단 점화부터 위성모사체 분리까지…항우연, 성공적 분리 과정 공개
뉴스핌 | 2021-10-27 10:27:10

[세종=뉴스핌] 이경태 기자 = 지난 21일 발사된 한국형발사체 '누리호(KSLV-II)'의 비행 과정에 대한 영상이 공개됐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27일 누리호 동체에 탑재된 카메라로 촬영된 각 단과 페어링이 분리되는 장면, 엔진 연소가 종료되고 점화되는 장면, 위성모사체가 분리되는 장면을 소개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 공개한 한국형발사체 '누리호(KSLV-II)'의 비행 단계 영상에서 왼쪽 하단에 페어링이 분리되는 모습이 포착됐다. [자료=한국항공우주연구원] 2021.10.27 biggerthanseoul@newspim.com

누리호 비행 과정인 ▲1단 점화 및 이륙 ▲1단 분리 및 2단 점화 ▲페어링 분리 ▲2단 분리 및 3단 점화 ▲위성모사체 분리 과정이 생생히 담겨있다.

1단 점화 및 이륙 단계에서 누리호는 이륙 약 4초 전에 점화해 최대추력에 도달한 후 이륙했다. 점화 후 이륙과 동시에 발사대와 연결돼 있는 엄빌리칼 케이블 분리 장면도 확인됐다.

1단 분리 및 2단 점화 단계를 보면, 누리호의 1단 분리 시점에는 1단 엔진 정지, 1단 분리, 2단 엔진 점화가 순차적으로 진행됐다. 1단 점화가 종료되고 2단 엔진의 점화를 위해 2단에 장착된 가속 모터 작동이 확인됐다. 1단 분리 후 3단 내부 상향 카메라로 전환됐다. 1단 분리 및 2단 엔진 점화 후 2단 엔진이 자세제어를 위해 노즐을 활용, 미세조정을 하는 모습과 분리된 1단의 낙하 장면히 담겼다.

페어링 분리 과정에서 2단 작동 구간에서 위성모사체를 보호하고 있는 페어링이 분리되는 장면이 포착됐다. 페어링 분리 후 위성모사체의 모습도 확인됐다. 분리된 페어링이 지상으로 낙하하는 모습도 카메라 영상에 잡혔다. 누리호의 페어링은 2개로 구성된다. 이번 영상에서는 카메라 설치 위치로 인해 페어링 한 개만 보이지만 실제로는 2개의 페어링 모두 정상적으로 분리됐다.

[고흥=뉴스핌] 사진공동취재단 = 21일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제2발사대에 거치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ll)가 힘차게 날아오르고 있다. 누리호는 1.5t급 실용위성을 지구저궤도(600~800km)에 투입하기 위해 만들어진 3단 발사체이며 엔진 설계에서부터 제작, 시험, 발사 운용까지 모두 국내 기술로 완성한 최초의 국산 발사체이다. 2021.10.21 photo@newspim.com

2단 분리 및 3단 점화 단계에서 2단 분리 시 2단 엔진이 정지됐고 2단 분리 후 3단 엔진 점화 절차가 진행된 모습이 보녔다. 단 분리 후 누리호 카메라에 포착된 지구의 모습과 우주공간에서 3단 엔진이 정상적으로 점화되는 모습, 분리된 2단이 낙하하는 모습도 확인됐다. 2단 분리 후에는 2단에 설치된 카메라는 종료됐다.

위성모사체 분리 과정에서는 3단 엔진의 조기 종료로 인해 위성을 고도 700km에 투입하지는 못했으나, 위성모사체 분리가 정상적으로 진행된 것이 확인됐다. 3단 엔진의 작동 종료 상태가 카메라에 잡혔기 때문이다.

항우연 관계자는 "최종적으로 위성모사체를 궤도에 올리지는 못했으나 누리호 비행체의 각 단 분리와 페어링 분리, 위성 모사체 분리까지의 임무는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biggerthanseoul@newspim.com

[현장에서] 민심이 건내줄 넥스트 누리호 '바통'
[누리호 발사] 내년 5·10월 추가 발사…2026년 위성시대 본격 돌입
[단독] 누리호 발사조사위원회 15명 내외 구성...외부전문가 절반 참여
[누리호 발사] 고도 700km 성공적 발사…국내기업 300여개 주인공 어디?
[누리호 발사] 임혜숙 장관 "3단 액체엔진 모두 소진 안돼 궤도 진입 못한 것"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