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이재명측 "황무성 사퇴압박은 자작극..대장동 최종결재도 황무성"
파이낸셜뉴스 | 2021-10-28 08:29:03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측이 재임 시절 사기 혐의로 기소된 것으로 드러난 황무성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을 강하게 비판했다.

28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 후보 대변인인 박찬대 의원은 전날 논평을 통해 "황 전 사장은 석고대죄하라"며 "재임 중 대장동 개발사업 공모지침서에 관해 결재한 것과 관련해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할 것을 우려해 사퇴 종용 자작극을 벌인 것은 아닌지 해명하라"고 촉구했다.

또한 "만약 황 전 사장이 2015년 2월 6일경부터 유한기 전 본부장으로부터 사퇴 종용을 받았다면 곧바로 퇴임하지 않고 2015년 3월 10일까지 근무한 이유도 분명히 밝혀야 할 것"이라며 "황 전 사장의 사퇴 종용 및 사퇴 이유가 지금까지 보도된 내용과는 상당히 다른 사실관계가 확인된 만큼 언론은 특정 후보에 대한 흠집 내는 보도를 중단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지난 25일 황 전 사장과 유한기 전 개발사업본부장 간 대화 녹취를 공개했다. 녹취에 따르면 유 전 본부장은 2015년 2월 6일 황 전 사장을 찾아가 임기 종료 전 공사 사장직 사퇴를 종용하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이후 황 전 사장은 자신을 물러나게 한 배후로 당시 성남시장이던 이 후보를 지목했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