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美 인플레 15%와 신냉전" 삭소은행 2022년 황당 전망
뉴스핌 | 2021-12-03 03:50:05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2022년 미국 인플레이션이 15%까지 상승, 말 그대로 살인적인 물가 상승이 소비자들의 숨통을 조일 전망이다.

지구온난화와 기후 재앙에 전면전을 선포한 주요국들은 걷잡을 수 없이 치솟는 인플레이션에 백기를 들고 화석 연료 투자에 대한 규제를 대폭 완화할 것으로 보인다.

2016년 이후 과격한 무역 전쟁을 벌이는 미국과 중국은 경제가 아닌 군사적인 영역에서 신냉전을 벌일 전망이다.

덴마크의 투자은행(IB) 삭소은행은 2일(현지시각)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2022년 '황당한(outrageous)' 전망을 내놓았다.

매년 12월 발표되는 삭소은행의 10가지 새해 전망은 말 그대로 터무니없어 보이지만 세태를 증폭시켜 보여준다는 점에서 월가가 관심을 모은다.

2022년 전망에서 가장 눈길을 끄는 대목은 미국의 인플레이션이다. 지난 10월 6.2%로 31년래 최고치를 기록한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가 내년 15%까지 치솟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미국 뉴욕 맨해튼 세포라 매장 앞에 붙은 구인 광고 [사진=로이터 뉴스핌]

세계 2차 대전 이후 최고치에 해당하는 물가 상승은 고용 시장에서 초래될 전망이다.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은 새로운 인력이 노동 시장에 유입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팬데믹 사태에 실종된 1040만개 일자리를 채울 것으로 내다보고 있지만 이는 오판이라는 지적이다.

인력 수급 불균형이 악화되는 한편 임금 상승 압박이 높아지면서 2021년보다 심각한 물가 상승을 부추길 것으로 삭소은행은 예상했다.

에너지 부문의 혼란도 관심을 끈다. 미국부터 중국까지 주요국은 기후 재앙을 진정시키기 위해 일제히 탄소 배출 감축에 나선 상황.

하지만 과격한 정책에 따른 부작용에 결국 화석 연료 투자와 사용을 오히려 크게 늘리는 결과를 초래할 전망이다.

원유를 포함한 화석 연료의 가격 상승은 난방 연료뿐 아니라 비료 및 음식료, 각종 공산품과 서비스 가격까지 끌어올리는 실정이다.

보다 근본적인 문제는 태양열과 수소, 전기차 배터리 등 신재생 에너지 인프라를 건축하는 데도 기존의 금속 상품과 화석 연료 사용이 불가피하다는 사실이다.

삭소은행은 수요 상승과 투자 감축으로 인한 화석 연료 에너지 상승이 2022년 더 이상 감내하기 힘든 수준에 이르면서 기존의 환경 정책이 실패로 돌아갈 가능성을 점쳤다.

이번 '황당 전망'에는 미국과 중국의 정치, 군사적 마찰도 한 자리를 차지했다. 이른바 극초음속(hypersonic) 신냉전이 벌어질 것이라는 얘기다.

지난 10월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중국이 비밀리에 극초음속 미사일 테스트를 실시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삭소은행 [사진=업체 홈페이지]

중국이 쏘아올린 로켓은 지구를 한 바퀴 돌아 목표 지점 근처로 복귀했고, 미국 군사 당국은 커다란 경계감을 드러냈다.

내년 미국이 미사일 프로그램을 업그레이드하는 데 사활을 거는 한편 인도와 이스라엘, 유럽, 러시아까지 가세하면서 신냉전 체제가 부상할 수 있다고 삭소은행은 경고했다.

개별 기업 중에는 유일하게 메타 플랫폼스(FB)가 도마 위에 올랐다. 십대 이용자들의 반란이 일어날 것이라는 관측이다.

개인 정보를 이용해 수익을 올리는 업체의 행태에 10대 이용자들이 들고 일어나 페이스북 회원 탈퇴가 봇물을 이룰 것이라고 삭소은행은 예상했다.

이 밖에 인도가 걸프협력회의(GCC) 무의결권 회원 국가로 합류, 지구촌의 지정학적 판도에 변화를 일으키는 한편 미국 중간선거 이후 정치권의 혼란이 벌어질 수 있다는 관측이다.

2020년과 2021년 레딧을 포함한 모바일 증권 거래 앱을 중심으로 개미들이 세력을 크게 확대한 데 이어 2022년 여성들의 영향력이 크게 높아질 가능성도 제시됐다.

이와 함께 삭소은행은 EU의 신재생 에너지 프로젝트에 민간 연기금의 참여, NFT에 기반한 디지털 자산 플랫폼의 급부상, 의학 기술 발전으로 인해 기대 수명 25년 상승 등을 2022년 '황당한 전망'의 리스트에 올렸다.

 

 

higrace5@newspim.com

부동산 베팅 '뜨겁다' 맨해튼 아닌 메타버스
인플레와 부채 '딜레마' 연준 결국 패배, 왜
'파월 VS 브레이너드' 연준 차기 수장에 월가 촉각
'연준, 백기 들라' 물가 폭주에 월가 뿔났다
테이퍼링 개시한 연준 금리인상은 언제? 월가 매파에 무게
지구촌 공급망 대란 '점입가경' 내년 경제 잿빛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