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GAM] 여윳돈 200달러만 있으면 당장 담아야 할 "스마트 기술주"
뉴스핌 | 2021-12-05 06:02:00

[편집자] 이 기사는 12월 3일 오전 05시14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90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탐나는 주식인데 3000달러를 웃도는 주가가 부담스러워."

3500달러 선에서 등락하는 아마존(AMZN)이나 3000달러에 바짝 근접한 알파벳(GOOGL), 1000달러를 웃도는 테슬라(TSLA) 등 상당수의 성장주가 많은 투자자들에게 그림의 떡이다.

하지만 고성장 잠재력을 앞세워 월가의 인기 종목이라고 해서 모두 고가에 거래되는 것은 아니다. 눈을 크게 뜨고 살피면 비교적 작은 자본으로 베팅할 수 있는 성장주가 적지 않다.

2일(현지시각) 미국 온라인 투자 매체 모틀리 풀은 수중에 여윳돈 200달러만 있으면 매입할 수 있는 IT 우량주를 제시했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팬데믹 사태가 지구촌을 강타했을 때 폭락을 연출했던 S&P500 지수가 낙폭을 모두 회복하는 데는 6개월도 채 걸리지 않았다.

그리고 최근까지 지수는 지난해 3월 저점 대비 45%에 달하는 추가 상승을 나타냈고, 지난 18개월 사이 두 배 급등했다.

주식 투자에 사실상 좋은 타이밍과 나쁜 타이밍이 따로 존재하지 않는다는 얘기다. 아울러 매매 시점을 판단하는 기술보다 때로는 인내심이 투자자들에게 요구된다는 의미다.

파이브R 인터내셔널의 플랫폼에서 일자리를 찾는 프리랜서들 [출처=업체 홈페이지]

외식비나 불필요한 옷값을 아껴 쉽게 마련할 수 있는 여윳돈 200달러로 느긋하게 묻어둘 경우 쏠쏠한 수익률을 안겨줄 수 있는 유망주로 프리랜서 구직 플랫폼 업체 파이브R 인터내셔널(FVRR)과 소프트웨어 및 클라우드 업체 세일즈포스(CRM), 애드 테크 소프트웨어 업체 트레이드 데스크(TTD) 등 3개 종목이 꼽혔다.

파이브R 인터내셔널은 이른바 긱(gig) 경제가 가속화되면서 성장 모멘텀을 얻는 기업이다. 업체가 처음 간판을 올린 것은 10년 전이지만 최근 몇 년 사이 강한 실적 호조를 보인 것도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지난 3분기 파이브R의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42% 급증했고, 플랫폼 이용자 기반 역시 33% 확대됐다.

뿐만 아니라 회원 1인 당 매출이 1년 사이 20% 상승, 업체의 경쟁력과 수익성을 확인시켰다. 4분기 및 2021년 연간 매출액은 각각 33~39%와 54~56% 늘어날 전망이다.

아울러 월가는 2023년까지 파이브R이 연평균 35%의 매출 성장을 이어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투자은행(IB) 업계가 제시한 목표주가 최고치는 226달러로, 현 수준에서 60%에 달하는 주가 상승을 예고했다.

미국과 전세계 시장 기회가 연간 기준 각각 1150억달러와 7500억달러에 이르는 만큼 당장 200달러 베팅이 리스크/보상 측면에서 매력적이라는 평가다.

국내 투자자들에게도 널리 알려진 세일즈포스는 고객관계관리(CRM) 시장의 강자로 꼽히는 동시에 클라우드 기반 소프트웨어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기대주다.

IT 업계 시장조사 업체 IDC에 따르면 2020년 말 기준 업체는 전세계 CRM 시장에서 20%에 달하는 점유율을 나타냈다.

이는 경쟁 업체인 오라클(ORCL)과 독일 SAP, 마이크로소프트(MSFT), 어도비(ADBE)의 점유율을 모두 합친 것보다 높은 수치다.

월가는 2025년까지 세일즈포스의 매출액이 두 배 뛸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같은 기간 EBITDA(법인세, 이자, 감가상각 차감 전 이익) 역시 두 배 가량 상승할 가능성이 점쳐진다.

모바일 광고 시장의 게임 체인저로 꼽히는 트레이드 데스크는 지난 4년 사이 매출액을 300% 끌어올렸다.

올들어 1~9월 사이 매출액은 8억100만달러로 전년 동기에 비해 55% 늘어났고, EBITDA도 같은 기간 39% 뛰었다.

지난 3분기 고객 유지율이 95%에 이른 것은 트레이드 데스크의 경쟁력을 확인시켜 주는 또 하나의 지표다.

월가는 업체의 클라우드 기반의 광고 플랫폼이 중장기적으로 고성장 발판이 돼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2025년까지 트레이드 데스크의 매출액이 3배 뛰는 한편 주당순이익이 4배 가까이 상승할 것이라는 예상이다.

 

 

higrace5@newspim.com

[GAM] "오미크론 등장에 대형 기술주 더 오른다...떨어질 때마다 담아라"
[GAM] 뉴욕증시 오미크론에 안 꺾인다...내년에도 상승 기류
[GAM] "거시적 재료는 장기 투자에 '소음'일 뿐...디지털·과학 테마에 주목"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