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대책 절실하다"…25년 내 대학 절반 이상 소멸
한국경제 | 2021-12-05 07:47:37
향후 25년 뒤 국내 대학의 절반 이상이 사라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에 따라 수도권과 지방권의 편차, 수도권 세금 의존도 증가에 따른 청년 세
대 갈등에 대한 우려가 제기된다.

5일 서울대 사회발전연구소와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미래전망 전문가 포럼
'에 발표된 '인구변동과 미래 전망: 지방대학 분야' 보고서에 따르
면 2042~2046년 국내 대학 수는 190개로 예상된다.

올해 기준 국내 대학은 총 385곳이다. 25년 뒤에는 절반(49.4%)만 살아남는다
는 예측이다.

특히 서울을 제외한 지역은 올해 331개 대학 중 146곳(44.1%)만 생존할 것으로
전망된다.

전체 17개 시도 중 대학 생존율이 75% 이상인 곳은 서울(81.5%)과 세종(75.0%
) 2곳에 그쳤다.

반면 강원(43.5%), 대전(41.2%), 경북(37.1%), 부산(30.4%), 전북(30.0%)
, 경남(21.7%), 울산(20.0%), 전남(19.0%) 등은 상당수 대학이 사라질 것으
로 예상된다.

지역별 출생아 수와 초·중·고등학교 학령인구 증감률, 대학별 신
입생 충원율 등을 추산해본 결과 2027년부터 출생아의 약 48%가, 2042년~2046
년에는 약 49%가 서울과 경기 지역에서 태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2037~2041년 서울·경기를 제외한 지방에서 초·중&mid
dot;고 학령인구 급감이 불가피하다.

이동규 동아대 기업재난관리학과 교수는 "학생 수가 감소하면 등록금 수입
이 감소하고, 정규직 교직원을 채용할 수 없어 비정규직이 증가한다"면서
"지방 대학의 교육의 질이 떨어지고 수도권과의 격차가 더욱 커질 것&qu
ot;이라고 지적했다.

대학 격차에 따른 인구 유출이 지역 간 청년세대 갈등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됐다. 다른 지역과 비교해 수도권 청년들이 많은 세금을 부담하고
, 인구 유출로 지방세 수입이 줄어드는 지역들의 수도권 의존도가 높아질 수 밖
에 없다.

김석호 서울대 사회학과 교수는 "인구와 자본, 산업의 수도권 편중에 대한
조정이 절실한 시점"이라고 설명했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