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대한항공, 실적에는 코로나19 재확산 오히려 기회"-한투
한국경제 | 2021-12-06 07:31:31
한국투자증권은 6일 대한항공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피해보다 반사이익이 더 크다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3만
6000원을 유지했다.

최고운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날 보고서를 통해 "최근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으로 각국 정부가 다시 출입국 규제 강화에 나선 가운데 우리나
라는 16일까지 백신 접종 여부에 관계 없이 입국 시 10일간 의무격리 해야 한다
"며 "내년을 앞두고 점진적으로 국제선 운항을 재개하려던 항공사들
의 계획도 차질이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했다.

오미크론 변이는 일시적인 후퇴로 봐야 한다는 설명이다. 최 연구원은 "반
복되는 재확산에 방역체계와 소비심리 모두 내성이 생겼다. 오히려 이번 오미크
론의 출현으로 항공주의 바닥에 대하나 판단은 편해졌다"며 "어느새
항공사들의 주가가 위드 코로나 기대감에 따른 상승분을 반납하고 직전 저점까
지 내려왔음에 주목해야 한다"고 말했다.

오히려 실적 측면에서 보면 재확산이 호재에 가까울 수 있다고도 봤다. 올해 1
0월과 11월 국제선 여객 수는 2019년의 6%에 불과하다. 반면 재확산으로 물류대
란이 심화하면서 항공화물 운임은 추가로 상승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기 때문이
다.

최 연구원은 "11월 TAC 기준 아시아발 장거리 항공운임은 평균 14% 올랐고
이에 따라 대한항공의 4분기 화물운임은 전분기 대비 21% 상승할 전망"이
라며 "기존 예상보다 여객 매출액은 240억원 줄고 화물에서 700억원 늘어
날 것으로 추정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결과적으로 영업이익은 전분
기보다 31% 증가한 5500억원을 기록해 분기 최대 실적을 경신할 전망"이라
고 덧붙였다.

이어 최 연구원은 "대한항공은 코로나19를 이긴 유일한 항공사다. 오미크
론이라고 다르지 않을 것"이라며 "리오프닝 초기 해외여행 이연수요
가 폭발할 때 대한항공은 가장 효과적으로 시장을 선점할 전망"이라고 말
했다.

신민경 한경닷컴 기자 radio@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