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내년 1월 말 8000~1만1000명대로 늘 것"
한국경제 | 2021-12-09 12:34:45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세가 이어지면 신규확진자 수가 내년 1월 말까지 8000~
1만2000명까지 늘어날 수 있다는 예측 결과가 나왔다.

9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서정숙 의원실에 제출한 '단기 예측 결
과' 자료에 따르면, 당국은 유행이 악화할 경우 이달 말 신규 확진자가 80
00∼9000명대, 다음 달인 내년 1월 말에는 8000∼1만1000명대가 될 것으
로 내다봤다.

또 당국은 유행이 현 수준으로 이어진다면 이달 말 신규 확진자 수는 6700&sim
;8000여명, 내년 1월 말 5900∼8400여명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당국은 "지난달 단계적 일상회복 시행에 따라 방역수칙이 완화되면서 이동
량이 증가하고, 겨울철을 맞아 유행 규모가 언제든 더 커질 수 있다"고 설
명했다.

국가수리과학연구소가 전날 내놓은 이달 말 신규 확진자 예측 규모는 더 크다.


연구소는 현 유행 상황이 지속할 경우 이달 15일 신규 확진자 수는 6846명, 22
일에는 8729명, 31일에는 1만2158명이 된다고 예상했다.

중환자 수는 15일 994명, 22일 1272명, 31일 1767명으로 늘어날 것으로 추정했
다.

당국은 추가적인 방역 강화에 대해서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손영래 중
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백브리핑에서 현 상황에 대해 &q
uot;전체적으로 유행 양상도 증가추이를 유지하고 있다"며 "상승 폭
둔화, 정체 시점이 언제부터 나올지 관찰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추가적인 방역 강화가 필요할지, 한다면 시점은 언제가 될지 등도
여러 다양한 의견 들으면서 정부 내에서 고민하고 있다"고 전했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