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권성동, 노재승 논란에 "살다보면 젊을 때 실수할 수도 있지"
한국경제 | 2021-12-09 14:06:29
권성동 국민의힘 대선 선거대책위원회 종합지원총괄본부장이 9일 노재승 공동선
대위원장의 ‘막말 논란’에 대해 “사람이 살다보면 젊은 시절
에 이런 저런 실수도 할 수 있는 게 아니냐”고 했다.

권 본부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노 위원장 논란에 대해 "사과했잖아요,
사과"라며 "사과하고 새로운 마음으로 몸가짐으로 그렇게 한번 해보
겠다는 그 청년의 청을 들어줘야 되지 않냐"고 했다. 그러면서 노 위원장
의 거취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기성세대인 우리한테 필요할 땐 불렀다
가 필요없다면 그냥 잘라?"라고 되물었다.

그는 "사람이 살다보면 젊은 시절에 이런 저런 실수할 수도 있지"라
며 "그것도 민간인 신분에서 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또
완전히 기성세대라면 모르지만, 앞으로도 인생이 창창하게 남았지 않냐"
고 되물었다.

노 위원장은 4·7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둔 지난 3월 28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몰 앞에서 열린 오세훈 시장 후보의 유세차에 올라 연설을 한 영
상이 인터넷에서 퍼지며 스타덤에 오르며 영입됐다.

다만 노 위원장은 과거 글들로 인해 논란에 휩싸인 상태다. 노 위원장은 과거
SNS에 “오늘도 우매한 국민은 서로 손가락질하면서 마스크 착용을 종용하
고 감시한다”고 적어 논란이 됐다. 이 게시글에서 코로나19를 두고 &ldq
uo;독감과 다를 바 없다는 것이 자명하다”고 주장하며 “백신이 어
떤 기능을 하는지 알지 못하는 국민이 대다수”라고도 했다.

앞서 노 위원장은 페이스북 등에서 지난 2016년 탄핵 정국의 촛불 집회를 가리
켜 “그 무식한 손석희 얘기를 믿고 난리 치고 다들 ‘멍청하게&rsq
uo; 광화문으로 나갔다”고도 했다. 또 5·18 민주화운동을 &ldquo
;대한민국 성역화 1대장”이라고 했고, “정규직 폐지”를 주장
하기도 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