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국민의힘 단일화 제의?…안철수 "이준석, 엄청 반대하는데 그럴리가"
이투데이 | 2022-01-23 15:03:04
[이투데이] 하유미 기자(jscs508@etoday.co.kr)

"이재명과 일대일 대결하면 큰 차로 이겨"
"이재명·윤석열 대결시, 야당 질 확률 커"
"정권교체 위해 뚜벅뚜벅 제 길 가겠다"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와 부인 김미경 씨가 22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마산어시장을 방문해 인사하고 있다.(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국민의힘의 단일화 제의 가능성을 일축했다. 이준석 대표가 강하게 반대한다는 이유에서다.

안 후보는 23일 오전 경상남도의회 무소속 도의원 입당 및 지지선언 이후 '국민의힘 단일화 제안에 응할 용의가 있나'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준석 대표가 그렇게 반대를 하는데 그럴 일이 있겠나"라며 이같이 밝혔다.

안 후보는 '단일화'에 대한 입장도 명확히 밝혔다.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와의 단일화가 아닌 완주에 대한 의지를 강하게 내비쳤다.

그는 "저는 정권교체의 주역이 되기 위해 출마를 했다"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일대일 대결구도가 될 경우 굉장히 많은 차이로 이길 수 있다. 민주당 지지자들까지도 저를 지지한다"며 승리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다.

이어 "하지만 윤 후보와 이 후보가 일대일 대결을 펼칠 경우엔 거의 같거나 박빙"이라며 "많은 전문가들이 지금 같은 경우 비밀정부, 돈풀기 등 정부 여당이 쓸 수 있는 수단이 너무 많기 때문에 야당이 질 확률이 크다고 말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이유로 시민들께서 '안일화'라고 말씀해주신다고 본다"며 "정권교체를 위해 뚜벅뚜벅 제 길을 가겠다"고 완주에 대한 의지를 거듭 강조했다.



[관련기사]
안철수 "차기 정부 모토는 깨끗한 청와대와 유능한 정부"
심상정ㆍ안철수, 양자TV토론 저지 총력전…‘방송금지가처분 신청’
이재명 34%·윤석열 33% '초박빙'…안철수는 17%
안철수 딸, 안설희 박사 내일 귀국…'가족리스크' 차별화 공략
안철수 “노동이사제 시행 전면보류”에 심상정 “사외이사보다 노동이사” 맞불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