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차준환, 한국 男 피겨 사상 첫 4대륙선수권 우승
뉴스핌 | 2022-01-23 23:41:19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차준환이 한국 남자 선수로는 처음으로 4대륙선수권 첫 정상에 올라, 베이징동계올림픽 메달에 청신호를 켰다.

[에스토니아= 로이터 뉴스핌] 김용석 기자 = 23일(한국시간) 에스토니아 탈린의 톤디라바 아이스 홀에서 열린 2022 ISU 4대륙선수권대회 남자 싱글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차준환. 2021.01.23 fineview@newspim.com
[에스토니아= 로이터 뉴스핌] 김용석 기자 = 2022 ISU 4대륙선수권대회 남자 싱글에서 완성도 높은 연기를 선보인 차준환, 2021.01.23 fineview@newspim.com

'남자 피겨 간판' 차준환(21·고려대)은 23일(한국 시간) 에스토니아 탈린 톤디라바 아이스 홀에서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 스케이팅 4대륙선수권대회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 출전해 기술점수(TES) 86.48점 예술점수(PCS) 88.78점 감점(Deduction) 1점을 합쳐 174.26점을 받았다.

쇼트프로그램에서 98.96점으로 개인 최고점을 써낸 차준환은 총점 273.22점으로 268.99점을 기록한 2위에 오른 토모노 카즈키(24, 일본)를 제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 대회엔 네이선 첸(미국), 하뉴 유즈루(일본) 등 스타 선수들이 불참하긴 했지만 17명 중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4대륙 대회에서 한국 남자 싱글 선수가 우승한 것은 사상 처음이다.
여자 싱글에서는 2009년 김연아(금메달), 2020년 유영(은메달), 2022년 이해인(은메달)과 김예림(동메달)이 입상한 바 있다.

이날 차준환은 완성도 높은 연기로, 쿼드러플을 해내 내달 열리는 올림픽에서 메달권을 바라보고 있다. 첫 점프 과제에서약간의 실수를 했다. 쿼드러플 토루프를 뛰다 넘어져 수행점수(GOE) 3.80점이 깎였다. 그러나 이후 쿼드러플 살코와 트리플 러츠-트리플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실수하나 없이 했다. 이후 트리플 악셀-더블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 수행점수 1.17점이 감점됐으나 트리플 악셀, 트리플 러츠-싱글 오일러-트리플 살코 콤비네이션 점프, 트리플 플립 연기를 깔끔하게 소화했다.

차준환과 함께 베이징동계올림픽에 출전하는 이시형(22·고려대)은 쇼트 프로그램 79.13점, 프리스케이팅 144.05점, 총점 223.18점으로 7위를 차지했다.

베이징 올림픽 피겨 여자 부문엔 유영(18·수리고)과 김예림(19·단국대)이 출전한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