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경찰관에 "씨X, X까세요"..법정서 공개된 래퍼 노엘 음주측정거부 영상
파이낸셜뉴스 | 2022-01-25 06:53:04
무면허 운전과 음주측정 거부·경찰관 폭행 등 혐의로 입건된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아들인 래퍼 노엘(본명 장용준).. 2021.9.30/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무면허 음주운전과 경찰폭행 혐의로 기소된 래퍼 노엘(본명 장용준)이 체포 당시 경찰관에게 욕설을 하고 저항하는 영상이 재판에서 공개됐다.

지난 2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4단독 신혁재 부장판사는 도로교통법상 음주측정거부·무면허운전,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기소된 장씨의 공판을 진행했다.

공판에서 재생된 영상에서 장씨는 경찰관에게 “저 운전 안 했어요”라며 음주 측정에 불응했고 “비키라고 XX야”라고 경찰관에게 욕설을 하며 몸싸움을 하는 장면이 담겼다.

현행범으로 체포된 장씨는 순찰차에 타지 않으려 도로 위에서 몸을 비틀대며 저항했고 경찰관이 “다쳐요. 선생님 가만히 있어요”라고 말하기도 했다. 경찰은 장씨에게 수갑을 채운 뒤 양팔을 잡아 차에 태웠다.

이어 검찰은 장씨가 경찰관을 폭행하는 영상을 재생했다. 영상에는 한 경찰관이 장씨를 순찰차에 태우던 과정에서 머리를 가격당한 듯 비명을 질렀다.

장씨는 지구대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고통을 호소하며 “수갑을 풀어달라”고 요구했다. 경찰관이 제지하자 “X까세요 XX아”라며 욕설을 했다.

장씨에게 폭행당한 경찰관 A씨는 증인으로 출석해 “장씨가 신분을 밝히지 않았고 도주나 증거인멸이 우려된다고 보았다”며 당시를 설명했다. 이어 “위해를 가할만한 위험성이 있고 경찰관의 안전도 담보하려면 뒷수갑을 채워야 했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경찰관인 B씨 역시 증인으로 출석해 “장씨가 계속 저항하는 상태여서 누군가 다칠 위험이 있었다”고 밝혔다. 장씨가 A씨를 가격하는 상황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한번 부딪혔으면 몸부림치는 과정에서 우연히 그렇게 됐다고 할 수 있는데 연속으로 두 번이나 부딪혀 제 입장에서는 고의적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재판부는 오는 2월 25일 장씨 신문을 진행하기로 하고 재판을 마쳤다. 이날 변론을 종결할 것으로 예측된다.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의 아들인 장씨는 작년 9월 18일 오후 10시 30분께 서울 서초구 반포동 성모병원사거리에서 승용차를 몰다가 다른 차와 접촉사고를 냈다.

그는 현장 경찰관의 음주 측정 요구에 불응하며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로 체포됐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