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상보] 코로나 충격 회복세 진입했나… 작년 경제성장률 목표치 4% 달성
이투데이 | 2022-01-25 08:03:56
[이투데이] 송영록 기자(syr@etoday.co.kr)


▲ (한국은행)
지난해 우리나라의 연간 경제성장률이 정부 목표치인 4%를 달성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이 발생한 2019년 -1% 역성장에서 벗어나 회복기에 접어들었다는 신호다. 다만 오미크론 변수와 공급망 불안, 미국 통화정책 등 불확실성이 남아있어 올해를 낙관하긴 어렵다는 분석도 나온다.

한국은행이 25일 발표한 ‘2021년 4분기 및 연간 실질 국내총생산(GDP)’ 속보치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GDP는 전기 대비 1.1% 성장했다. 이로써 지난해 연간 성장률은 전년대비 4.0%를 기록했다.

지난해 분기별 성장률은 1분기(1.7%), 2분기(0.8%), 3분기(0.3%) 등으로 점차 둔화되는 추세였다. 성장세는 유지했지만 3분기 0.3% 성장률은 코로나19로 역성장을 기록했던 2020년 2분기(-3.2%)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보였다.

이에 따라 정부가 목표로한 4% 달성에 빨간불이 켜졌었는데, 4분기 민간소비와 건설투자, 정부소비 등이 호조를 보이며 연간 목표치를 달성했다.

지난해 지출항목별로는 민간소비(3.6%)와 수출(9.7%)이 증가로 전환한 가운데 설비투자(8.3%)와 정부소비(5.5%)가 증가를 지속했다. 정부가 위기 대응을 위해 재정지출을 계속 늘려간데다, 민간소비와 수출도 회복세로 접어들며 성장률 달성에 성공했다.

경제활동별로는 제조업(6.6%)과 서비스업(3.7%)이 증가로 전환했으나 건설업(-2.2%)은 감소를 지이어갔다.

실질 국내총소득(GDI)은 전년대비 3.0% 증가에 그쳤다. 한국은행은 “유가 상승 등에 따른 교역조건 악화로 실질GDP 성장률을 하회했다”고 설명했다.

작년 4분기의 경우, 민간소비와 건설투자가 증가 전환하고 정부소비와 수출이 증가를 지속했다.

민간소비는 서비스(숙박음식, 운수 등) 소비가 늘어남에 따라 1.7% 증가했다. 정부소비는 물건비, 건강보험급여비 지출을 중심으로 1.1% 증가했다.

건설투자는 건물건설 및 토목건설이 모두 늘어 2.9% 증가했다. 설비투자는 기계류가 감소하며 0.6% 줄었다.

수출은 반도체, 석탄 및 석유제품 등을 중심으로 4.3% 증가했고, 수입은 원유, 화학제품 등이 늘어 4.3% 증가세를 기록했다.

경제활동별로 보면, 제조업과 서비스업의 증가폭이 확대됐으며 건설업은 증가로 전환했다.

실질 국내총소득(GDI)은 실질 국내총생산(GDP)이 1.1% 늘었으나 교역조건 악화로 0.5% 감소했다.



[관련기사]
청년 사회복지사 만난 이재명, 동일노동 동일대가 강조…“개헌, 실기했다”
통신 3사 IPTV 과점체계 강화, 유료방송 매출 점유율 90% 육박
골드만삭스, 올해 중국 GDP 전망치 4.3%로 하향…“수출보다 소비 문제”
[1보] 중국 작년 4분기 GDP 성장률 4.0%
[상보] 중국 GDP 성장률 작년 8.1%, 4분기 4.0%...시장 전망치 웃돌아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