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문희상 “한동훈, 최악의 인사…윤 50점, 민주당 40점”
이투데이 | 2022-05-18 14:45:02
[이투데이] 김우람 기자(hura@etoday.co.kr)


▲ 문희상 전 국회의장(뉴시스)


문희상 전 국회의장이 한동훈 법무부 장관 인사에 대해 강도 높게 비판했다. ‘최악의 인사’나 ‘큰 결함이 있다’는 등 잘못된 임명임을 주장하며, 윤석열 대통령에 100점 만점에 50점을 주기도 했다.다만 더불어민주당에도 40점을 줘 야당에 대해서도 곱지 않은 시각을 드러냈다.

문 전 의장은 18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윤 대통령이 야당의 반대에도 한 장관을 임명한 것을 두고 “최악의 인사”라고 비판했다.

그는 “내각 인사 중 포기할 수 없는 단 한 사람이 있었다면 한 장관이었겠지만, 공정과 상식에 비춰 큰 결함이 있다”라며 “야당이 제일 기피하는 인물을 일부러 골라 쓰는, 약 올리는 것 같은 식으로 가면 협치는 망가진다”고 강조했다.

야당의 검증과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딸 논문 대필 의혹 등이 불거진 상황에서 윤 대통령이 최측근인 한 장관의 임명을 강행한 것은 협치와 어긋나 향후 국정운영에 부담이 될 것이라는 취지다.

문 전 의장은 또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법안 처리 과정에서 윤 대통령이 여당과 함께 사실상 여야 합의를 파기했다고 지적하며 “의회주의, 국민통합을 무시한 것”이라고도 했다.

문 전 의장은 그러나 한 장관의 임명과 별개로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는 인준을 해주는 것이 맞는다고 언급했다. 문 전 의장은 야당이 윤 대통령이 한 장관을 임명함으로써 협치 의지를 저버렸다고 판단하고, 사실상 ‘한덕수 불가론’을 주장하는 상황에서 소신 발언을 했다.

그는 “(한 후보자에) 많은 문제가 있지만, 현재는 위기이자 도전의 시기”라며 “(정권의) 첫 총리 인준 문제를 너무 정략적으로 생각하면 안 된다”고 밝혔다.

문 전 의장은 윤 대통령이 여당 의원들과 함께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것을 두고는 “쇼라고 하더라도 잘했다고 생각된다”며 “이것은 국민을 통합하려는 자세”라고 평가했다.

반면 박완주 의원의 성 비위 의혹, ‘검수완박’ 법안 추진 과정에서 위장 탈당 논란이 제기된 민형배 의원의 사례 등을 들어 더불어민주당에는 박한 점수를 줬다.

대통령과 여야에 점수를 매겨달라는 사회자의 말에 윤 대통령에게 50점, 국민의힘에 40점을 매긴 문 전 의장은 민주당에 40점을 주면서 “신뢰를 망쳤다”면서 “선거에 이기다가 지는 이유는 100가지도 넘는다”고 지적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을 대북 특사로 파견하는 문제를 두고는 “문 전 대통령의 경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관계 등이 소중한 자산”이라며 “한반도 평화를 위해 활용할 수만 있다면 백번 활용해야 한다”고 했다.



[연관기사]
문희상 “‘검수완박 꼼수’ 이기는 것 같지만, 지는 것”…민주당 원로의 일침
5ㆍ18 기념식 총출동...與 “감개무량” vs 野 “5ㆍ18 왜곡 김진태 사퇴부터”
'광주' 찾은 국힘…민주 "시대정신 가볍게 여기지 말 것"
윤 대통령, ‘국민통합’ 외치며 광주서 첫 지역행보…"5·18 정신, 자유민주 헌법정신 그 자체"
민주, '누구나 집' 속도 내나…송영길 "SH 임대주택 일부 '분양' 전환"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