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소변으로 전립선 암 현장 진단 성공”
한국경제 | 2022-05-18 15:36:12
소변을 이용해 전립선암을 현장에서 진단할 수 있는 기술을 기초과학연구원이
개발했다.

기초과학연구원 첨단연성물질연구단 조윤경 교수 연구팀은 ‘다공성 금 나
노전극 기반 바이오센서’를 개발해 전립선암 진단에 성공했다고 18일 밝
혔다.

연구팀에 따르면 소변과 혈액에는 건강 상태를 알려주는 바이오마커(단백질&m
iddot;DNA 등 신체 변화를 알 수 있는 지표)가 있다. 정확한 진단을 위해서는
질병과 관련된 바이오마커를 분리·정제해야 한다. 그러나 대형의료시설
과 실험실에서만 분석이 가능해 시간과 비용이 많이 소요됐다.

연구팀이 개발한 다공성 금 나노전극은 이러한 문제를 해결했다. 다공성 금 나
노전극은 쉽게 말해 ㎚(나노미터·10억분의 1m) 크기의 구멍이 뚫려 있는
있는 울퉁불퉁한 모양의 금박 평면이다. 다공성 구조로 표면적이 넓어 센서의
민감도는 높였다. ㎚ 크기의 구멍은 샘플의 오염을 막았다.

연구팀은 다공성 금 나노전극을 이용한 전립선암 검출을 실험했다. 소변과 혈
액을 활용한 결과 약 4시간 만에 전립선암 여부를 확인할 수 있었다. 정확도는
소변이 0.91, 혈액이 0.9 로 높은 정확도를 보였다.

연구팀은 “이번 기술은 현장진단기기의 미래 기술 개발에 핵심 발판&rd
quo;이라며 “다공성 금나노 구조의 잠재력을 활용해 혈액·타액 샘
플을 분석하는 진단 칩 개발 등으로 연구를 확대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세계적인 학술지 어드밴스드 머티리얼즈에 17일 게재됐다.

김진원 기자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