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환율 오르니 달러 팔았다…4월 외화예금 57억 달러 감소
한국경제 | 2022-05-23 14:13:59
원·달러 환율 상승세 등의 영향으로 지난달 거주자 외화예금이 60억달러
가까이 감소했다.

한국은행이 23일 발표한 4월 거주자 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외
국환은행의 거주자 외화예금 잔액은 869억9000만달러로, 전달보다 57억2000만달
러 줄었다. 지난 3월에도 54억3000만달러 줄어든 데 이어 두 달째 감소세다.

거주자 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 기업, 6개월 이상 국내에 거주한 외국인, 국
내 진출 외국 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을 말한다.

이 기간 기업예금(716억5000만달러)은 49억6000만달러, 개인예금(153억4000만달
러)은 10억3000만 달러 줄어들었다.

통화 종류별로는 미국 달러화 예금(731억5000만달러)이 53억7000만달러 감소했
다. 한은 관계자는 "기업이 해외투자 자금과 수입 결제대금을 인출했고,
개인은 원·달러 환율이 오르자 달러를 팔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

특히 개인의 달러 예금은 지난달 말 기준 135억4000만달러로, 3월 말(146억달러
)보다 10억6000만달러 줄었다. 원·달러 환율이 지난 3월 하루 평균 122
1원30전에서 지난달 1235원10전으로 급등한 데 따른 것이란 게 한은 설명이다.


위안화 예금(15억6000만달러)은 1억3000만달러, 엔화 예금(56억6000만달러)은
7000만달러, 유로화 예금(50억1000만달러)은 4000만달러 각각 줄어든 것으로 나
타났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