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대한항공, 9월까지 국제선 코로나 이전 50% 회복…수요 대비 채용 추진
뉴스핌 | 2022-06-28 11:59:30

[서울=뉴스핌] 강명연 기자 = 대한항공(003490)이 9월까지 코로나19 이전 국제선의 50%까지 회복시키기로 했다. 정부의 국제선 전면 허용에 따라 공급을 대폭 확대한다는 목표다. 화물 노선에 투입됐던 항공기를 여객기로 되돌리고 기내 서비스도 코로나 이전 수준을 회복한다. 수요 급증에 대비해 운항승무원 채용을 진행하고 향후 객실 승무원 채용도 검토한다.

대한항공은 이런 내용의 국제여객 조기 회복 계획을 28일 발표했다.

대한항공 보잉787-9 항공기 [사진=대한항공]

우선 성수기가 시작되는 7월부터 전 노선을 대상으로 증편과 복항을 진행한다. 미주 노선은 인천-뉴욕 노선을 7월부터 주 7회에서 12회로, 8월부터 주 14회로 운항한다. 워싱턴·호놀룰루 노선은 주 5회에서 7회, 밴쿠버 노선은 주 6회에서 7회로 각각 늘어난다. 보스턴 노선은 주 3회에서 4회, 시카고 노선은 주 4회에서 5회로 늘어나고 그 동안 운휴하던 라스베이거스 노선은 7월 주 3회 복항한다. LA 노선은 주 14회, 애틀란타·샌프란시스코노선은 매일 1회씩 운항해 코로나 이전 수준을 이미 회복했다.

구주는 인천~파리 노선을 주 5회에서 7회로 매일 1회 운항하고 프랑크푸르트·암스테르담 노선은 주 3회에서 5회로 늘어난다. 코로나19로 중단됐던 밀라노·비엔나 노선은 7월부터 각각 주 3회 운항을 재개한다. 바르셀로나·로마는 9월부터 각각 주 3회씩 다시 운항한다.

동남아는 7월부터 방콕·싱가포르·마닐라·호치민 노선을 주 10회에서 14회로 증편해 매일 2회 운항한다. 하노이·자카르타 노선은 7월부터 증편해 주 7회 운항하고 다낭·발리는 내달 주 7회씩 운항을 재개한다. 일본은 대표 관광지를 잇는 삿포로 노선을 7월 주 2회, 8월 주 7회로 운항을 재개한다. 오키나와는 8월 주 3회 재 운항 예정이다. 김포~하네다노선은 6월 29일부터 김포공항 국제선 재개와 함께 주 2회 운영하고 향후 김포공항의 국제선 수용 능력에 맞춰 김포~하네다노선과 김포~오사카 노선을 지속 확대할 계획이다.

인천~홍콩 노선은 7월 주 4회에서 주 7회로, 타이페이 노선은 주 3회에서 주 4회, 울란바타르는 주 4회에서 주 7회로 증편한다. 중국 노선은 중국의 방역 정책 유지로 현재 운항이 제한적이지만 향후 한·중 양국 간 국제선 운영 협의에 따라 증편 예정이다. 아울러 급증하는 여객 수요에 대비해 내달부터 뉴욕 노선에 매일, 홍콩 노선에 주3회, 9월부터는 나리타 노선에 매일 A380 항공기를 투입할 계획이다.

화물 노선에 투입됐던 항공기는 다시 여객기로 돌아온다. 보잉777기종은 좌석을 떼어냈던 10대의 항공기 중 3대를 내달부터 순차적으로 여객기로 운항한다. A330도 7월 중 좌석을 장탈했던 1대를 여객기로 복귀시킨다. 좌석을 떼어내지 않고 화물 전용으로 활용했던 일부 항공기도 여객노선에 투입한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좌석 장착 등 객실 복원 작업에 대당 약 10일 내외로 소요돼 여객 수요 증가세와 화물 수요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라며 "장기 주기된 약 20대의 항공기를 언제든지 투입할 수 있도록 재정비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기 주기된 항공기는 대형기 기준 400여시간의 세밀한 점검이 필요하고 6명의 정비사 투입 기준 7일이 소요된다.

각종 기내 서비스는 내달부터 정상화된다. 그 동안 방역 원칙에 따라 1회용 기물을 사용하고 식음료, 메뉴 등 서비스를 일부 축소 운영했다. 대한항공은 지난달부터 기내식과 음료, 헤드폰, 담요 등 기내용품 서비스를 단계적으로 회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내식 메뉴도 다양화한다. 대한항공의 대표 한식 메뉴인 비빔밥 외에 새로운 한식을 계절별로 선보일 예정이다. 지난 3월부터 이미 제육쌈밥, 고등어 조림 등 새로운 메뉴를 소개했고 내달부터 불고기 묵밥, 비빔국수 등을 선보인다. 이 외에 간식·후식, 주류·음료 등도 코로나 이전보다 강화한다. 퍼스트클래스에는 셔벗(Sherbet), 생과일 퓨레 젤리, 디톡스 주스 등을, 프레스티지클래스에는 치즈, 과일 등 다양한 디저트를, 일반석에서는 전채 코스를 보강할 예정이다.

장기 휴업 직원 업무 복귀를 위한 라운지 공간 조성 등도 조성한다. 업무 수행에 필요한 지침과 규정 등을 모바일로 접속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고 안전·서비스 관련 상설 교육 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운항 부문은 시뮬레이터를 활용해 특별 이·착륙 훈련을 실시하는 한편, 안전교육 강화와 관숙비행을 병행하며 기량 유지를 위해 지원하고 있다. 객실 부문은 3개월 이상 근무 공백이 있는 승무원, 상위클래스 및 일반석을 담당하는 일부 승무원을 대상으로 서비스 교육을 추가로 실시하고 숙련비행도 추가로 진행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여객 수요 급증에 대비해 안전운항과 서비스에 지장이 없도록 선제적인 인력 확보도 적극 검토하고 있다"며 "운항승무원은 이미 채용을 진행하고 있고 객실승무원은 여객 수요 회복에 따라 신규 채용도 고려 중"이라고 말했다.

unsaid@newspim.com

대한항공·아시아나 방역·체크인 '만족'…플라이강원 '불만'
대한항공, 국제 의약품 항공운송 인증 자격 갱신
대한항공 노사, 올해 임금 10% 인상 합의
대한항공·아시아나 통합 이후 지배구도 '윤곽'…조원태 지배력 강화
진에어, 대한항공 자회사된다…한진칼, 주식매각 결의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