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尹대통령, 나토서 연설 "국제사회 北비핵화 의지가 더 강한 걸 보여야"
파이낸셜뉴스 | 2022-06-30 03:35:03
나토 정상회의서 7번째 연설
"북핵, 한반도 국제사회에 중대 도전"


윤석열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윤석열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마드리드 이페마(IFEMA)에서 열린 나토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의에 참석해 박수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마드리드(스페인)=김학재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북한의 무모한 핵·미사일 개발 의지보다 국제사회의 북한 비핵화 의지가 더 강하다는 것을 분명히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스페인 마드리드 이페마(IFEMA)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의 연설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대통령실 고위관계자가 전했다.

대한민국 대통령으로 나토 정상회의에 처음으로 참석한 윤 대통령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은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한 것"이라며 "한반도와 국제사회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라고 강조했다고 고위관계자는 밝혔다.

정상회의에서 7번째로 연설에 나선 윤 대통령은 "북한 문제에 있어 나토가 일관되게 한국을 지지한 것을 평가한다"면서 나토 동맹국·파트너국 정상들에게 북한 비핵화에 대한 지속적인 지지와 협력을 당부했다.

고위관계자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오늘날 국제사회는 단일 국가가 해결하지 못하는 복합적 안보 위협에 직면해 있다"며 "신전략 개념에 반영된 나토 차원의 관심도 문제의식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대한민국과 나토는 2006년 관계를 수립한 이후 정치, 군사적 안보협력을 증진시켜왔다"며 "이제는 대한민국이 국제사회와 역량을 갖춘 국가로서 더 큰 역할과 책임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윤 대통령은 연설 말미에 "자유와 평화는 국제사회 연대로 보장된다"고 강조, "한국과 나토의 협력관계가 가치 규범을 수호하는 초석되길 바란다"고 말했다고 고위관계자는 설명했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