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올해 1분기 "파생결합증권" 발행액 9.5조 감소
뉴스핌 | 2022-07-01 06:00:00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올해 1분기 파생결합증권 발행액과 상환액이 모두 전년 동기보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2년 1분기 중 파생결합증권 발행·운용 현황' 자료에 따르면 이 기간 파생결합증권 발행액은 14조5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24조1000억원 대비 9조5000억원 감소했다. 상환액은 9조원으로 전년 동기 29조3000억원보다 20조3000억원 줄었다.

지난 1분기에는 발행액이 상환액을 상회하면서, 1분기말 잔액은 89조4000억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4분기 말 84조7000억원 대비 4조6000억원 증가한 수치다.

[표=금융감독원]

구체적으로 주가연계증권(ELS) 발행액은 12조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조8000억원(36%) 감소했다. 지난해 4분기와 비교하면 13조원(51.8%)이나 감소했다. 이는 퇴직연금에 편입되는 원금보장형 ELS 상환·발행이 연말에 집중되면서 연말 발행액이 일시적으로 크게 증가한 영향이 크다.

또 원금비보장형 ELS는 지난해 홍콩H지수 약세와 올해 1분기 글로벌 증시 하락 등으로 투자수요가 감소하면서 발행액이 지속적으로 감소한 것으로 풀이된다.

발행 형태는 여전히 지수형 ELS 발행액이 가장 많았다. 지수형 ELS 발행액은 8조8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조원(40.8%) 줄었다. 비중은 72.9%로 5.9%포인트(p) 감소했다.

종목·혼합형 ELS 발행액은 3조3000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단 감소했으나 비중은 증가했다. 이는 원금비보장형 ELS에서 지수형 발행이 큰폭으로 감소하면서 종목형 발행은 소폭 증가했기 때문이다.

올해 1분기 ELS 투자수익률은 연 3.7%로 전년 동기 대비 0.8%포인트(p) 증가했고, 파생결합증권(DLS) 투자수익률은 연 1.5%로 전년 동기 대비 1.1%포인트(p) 높아졌다. 이 기간 해외주가지수 등 기초자산의 변동성이 커지면서 파생결합증권의 쿠폰금리가 개선되고 투자수익률은 전반적으로 증가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원금비보장형 ELS에서 변동성이 높은 종목형 상품이 증가하고 미국 금리 상승, 경기침체 우려 등으로 금융시장 변동성이 확대되는 상황에서 투자자 손실위험에 대한 모니터링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zunii@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