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박지원 “첩보 기록 삭제 지시 있을 수 없다…국정원 아니라 걱정원”
이투데이 | 2022-07-07 13:39:04
[이투데이] 김우람 기자(hura@etoday.co.kr)


▲ CBS 김현정의 뉴스쇼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7일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첩보 관련 보고서 등을 무단 삭제한 혐의 등으로 국정원이 자신을 고발한 것에 대해 “제가 (첩보를) 삭제하더라도 (삭제 기록 등이) 국정원 메인서버에는 남는다”고 반박했다.

박 전 원장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국정원의 경우 PC를 사용하면 바로 서버로 연결이 된다. 삭제를 해봤자 삭제 기록이 남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버에 들어가 공유문서 자체를 삭제할 수도 있지 않느냐’라는 질문에는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원본 자체를 삭제하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국정원의 모든 문서는 삭제기록이 남는 시스템상 원장의 지시만으로 기록물을 삭제할 수 없다는 게 박 전 원장의 주장이다.

박 전 원장은 “신임국정원장이 국정원을 ‘걱정원’으로 만들고 있다”며 “과거로 회기 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직원들의 ‘입단속’을 시켰다는 의혹에도 “입단속을 한 적도 없고 할 필요도 없다. 국정원 직원들의 보안의식은 저보다 더 철저하다”고 말했다.

박 전 원장은 “개혁된 국정원에서 우리 직원들은 이런 짓(고발)을 안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동아일보에 따르면 국가정보원은 전날 문재인 정부 당시 박지원·서훈 전 국정원장을 각각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과 ‘탈북 어민 강제북송 사건’과 관련해 검찰에 고발했다. 지난달 1급 간부 27명을 대기 발령하고 고강도 내부 감찰을 진행 중인 국정원은 이들로부터 박, 서 전 원장이 받고 있는 혐의와 관련된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관기사]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고발’ 박지원?서훈 사건 공공수사1?3부 배당
국정원, 서해 공무원ㆍ탈북어민 북송 사건 관련 박지원ㆍ서훈 고발
박지원 "尹 대통령, 前 정부 탓하려면 정권교체를 왜 하셨나"
박지원 “이준석 토사구팽 되겠지만, 저항해 자기길 갈 것”
박지원 “尹 나토 참석 성공적…김건희 여사는 90점"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