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정의당 "'역대 최악 불통' 박순애 인사조치, 尹 결자해지해라"
이투데이 | 2022-08-08 09:57:06
[이투데이] 유혜림 기자(wiseforest@etoday.co.kr)

정의당, 박순애 부총리 사퇴 관측에 '尹 결단' 촉구
이은주 "오늘 사퇴, 내일 국회 교육위 피하겠다는 의도"



▲ 전국교직원노동조합 회원들이 5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통령 집무실 인근에서 박순애 교육부 장관 사퇴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뉴시스)


정의당은 8일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자진 사퇴 관측이 나오는 데 대해 "윤석열 대통령은 (박 부총리에 대한) 책임 있는 인사조치를 결단하길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은주 정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비대위 회의에서 이같이 촉구하며 "졸속적인 학제개편 또한 즉각 철회하고 지속가능한 교육정책 수립을 위한 학부모와 교육 현장, 야당과의 대화에 나서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사퇴 전망에 대해선 "오늘 사퇴한다면 내일 열릴 국회 교육위원회도 끝내 피하겠다는 것"이라며 "만 5세 입학 학제개편으로 사회적 논란을 일으키고도 일언반구 해명도 없이 도망가는 꼴"이라고 꼬집었다.

정의당은 박 부총리에 대해 "역대 최악의 교육부 장관이자 불통 부총리"라고 규정했다. 이 비대위원장은 "만 5세 입학 학제개편 논란에 대한 설명을 요구하는 시민들과 교육 현장도 무시했다. 76년 된 국가 교육정책을 뒤엎는 개편안을 일방적으로 내놓고도 단 한 번의 설명 없이 도망가기 바빴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박순애 부총리는 만취운전과 제자 갑질, 논문 표절 등 끊임없는 의혹이 제기되었음에도 인사청문회는커녕 최소한의 해명도 하지 않았다"며 "해명을 요구하는 시민들과 야당의 물음에 도리어 동문서답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며 사실상 묵살했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종합] ‘만 5세 초등학교 입학’ 여론 나빠지자…나흘 만 ‘폐기’ 가능성 언급한 박순애
“위로 받자는 거 아닌데”…박순애 장관 손길 뿌리친 학부모
‘질문 패싱’ 박순애…황급히 나가다 신발 벗겨져
정의당, 당원총투표 이뤄지나…'비례대표 총사퇴 권고' 서명부 제출
‘만 5세 입학·외고폐지’ 논란에..박순애 교육부 장관, 오늘 자진 사퇴할 듯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