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5G·IDC 확대하는 통신사들…최대 고민은 '온실가스 감축'
한국경제 | 2022-08-08 17:19:16
[ 선한결 기자 ] 요즘 통신사들의 최대 고민은 온실가스 배출량 절감이다. 초
연결 시대를 떠받치는 통신·데이터 설비의 필요성이 높아질수록 통신사
가 배출하는 온실가스가 늘어나는 구조이기 때문이다. 5G·IDC發 온실가
스 부담↑
8일 이동통신 3사가 최근 발간한 지속가능경영보고서와 ESG(환경·사회&
middot;지배구조)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통신 3사 모두 온실가스 배출량이 늘
었다. SK텔레콤의 배출량은 105만1348tCO2eq(이산화탄소 환산량)로 전년보다 1
.1% 많았다. KT는 130만5870tCO2eq로 10.1%, LG유플러스는 지난해 139만8845tC
O2eq로 8.2% 증가했다. 각사 배출량의 97% 이상이 전력 사용에 따른 간접 배출
량이다.
5세대(5G) 이동통신이 본격 확산하면서 전력 사용량이 늘었다는 게 통신사들의
설명이다. KT와 LG유플러스 보고서에 따르면 온실가스 배출량 중 네트워크 장
비 비중이 74~75%다. 같은 서비스 면적을 기준으로 5G는 LTE 대비 사용 전력량
이 더 많다. 2㎓ 주파수 대역을 쓰는 LTE보다 더 높은 3㎓대 전파를 사용하기
때문이다. 주파수가 높아지면 같은 시간에 더 많은 데이터를 보낼 수 있다. 하
지만 전파가 멀리 도달하지 못해 기지국과 안테나를 늘려야 한다. 이 과정에서
전력 소비량이 늘어난다.
인터넷데이터센터(IDC)도 ‘전기 먹는 하마’다. 각 통신사 전력 사
용량의 약 15~20%를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IDC는 인공지능(AI), 빅데이터
, 플랫폼, 게임,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등 각 분야 기업이 빌려 쓰는 초대형
정보 처리·저장센터로 24시간 시설을 운영해야 한다. “탄소배출
권 비용 수천억대”
통신사들의 온실가스 배출량 증가세는 한동안 더 이어질 전망이다. 5G 음영지역
을 해소하기 위해 네트워크 장비를 더 설치해야 하기 때문이다. IDC 수요도 계
속 늘고 있다. 이에 따라 통신사가 유상 구매해야 하는 탄소배출권 규모도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SK텔레콤과 KT는 2030년까지 각각 2000억원, 1000억원 이상
탄소배출권 비용 부담이 발생할 것으로 보고 있다.
통신 3사는 저전력 기지국 기술, 친환경 IDC 냉방 기술 등을 통해 소비 전력 절
감에 나서고 있다. SK텔레콤은 3G와 LTE 네트워크를 하나의 장비에서 운용할 수
있도록 하는 싱글랜 기술을 활용 중이다. KT는 5G 기지국 송수신 안테나 소자
(AE)를 조종해 전력을 아끼는 네트워크 에너지 기술을 활용한다. LG유플러스는
5G 기지국 전기 공급 장비 중 하나인 정류기에 친환경 기술을 도입했다. 대당
연간 700㎾의 전력을 절감할 수 있다.
최근 통신사들은 탄소배출권 부담을 줄이기 위해 정부에 도움을 요청했다. 국가
인프라를 책임지고 있는 만큼 다른 기업과 다른 대우를 해달라는 주장이다. 지
난달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과 통신 3사 최고경영자(CEO) 면담에서 유
영상 SK텔레콤 사장은 “통신망 전력 소비를 줄일 수 있는 기술 개발 지원
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황현식 LG유플러스 사장은 탄소 배출권 규제를
더 유연하게 적용해 달라고 요청했다. 철도·육상 여객·해상 운송
업 등은 국가 산업 발전에 기여하는 업종으로 분류돼 탄소배출권을 무상으로 할
당받고 있다.
선한결 기자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