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광복절 특사, 이재용 복권…삼성전자 6만원선 안착
한국경제 | 2022-08-12 11:28:22
삼성전자가 6만원선에 안착했다. 8·15 광복절 특별사면·복권 대
상에 이재용 부회장이 포함됐다는 소식에 투자심리가 회복된 것으로 풀이된다.
이 부회장 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장세주 동국제강 회장, 강덕수 전 STX그
룹 회장도 대상자로 언급됐다. 발표 직후 동국제강 주가도 소폭 오르고 있다.


12일 오전 11시 24분 현재 삼성전자는 전일 대비 600원(1%) 오른 6만500원에 거
래되고 있다. 이날 6만원선에서 공방을 벌이던 주가는 복권 대상자 발표된 직후
오름폭을 키워 6만원선에 안착했다.


이 부회장 복권 발표에 주가가 탄력을 받는 것으로 풀이된다. 정부는 이날 광복
절을 맞아 이들을 비롯한 서민생계형 형사범·주요 경제인·노사관
계자·특별배려 수형자 등 1693명을 이달 15일자로 특별사면·감형
·복권조치한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복권 대상이 됐다. 신 회장은 특별사면과 복권 대상에 이름을 올렸
다. 이밖에 장세주 동국제강 회장과 강덕수 전 STX그룹 회장도 사면된다. 기존
관측대로 이명박 전 대통령은 사면 대상에서 제외됐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 문답(도어스테핑)에서 "이번 사면은 무엇보다
민생과 경제회복에 중점을 뒀다"고 말했다.


이날 이 부회장 복권 소식에 포탈 등 삼성전자 종목토론방에선 주가 상승 기대
감이 부풀었다. 누리꾼들은 "경축 육만전자 기쁜날", "파랭이로
시작해서 쭉 올려서 보합 수준, 가즈아~" "재용이형 오늘 복권데이
네. 오늘 떡상 가나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증권가에선 이날 상승은 이 부회장 복권 소식과는 관련이 없다는 분석이
다. 김선우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이 부회장 복권은 주가 상승과는 무관하
다"며 "최근 증시 반등에도 삼성전자만 부진했던 만큼 이날 상승은
키맞추기 성격의 상승으로 보여진다"고 설명했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