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美 시카고 미시간호서 사흘 새 3명 익사…올해 최소 36건
한국경제 | 2022-08-19 19:39:27
미국 시카고 도심의 미시간호에서 최근 익사 사고가 잇따랐다.


18일(현지시간) 시카고 abc방송에 따르면 시카고 도심 동편 미시간호의 수상레
저시설 '플레이펜(The Playpen)' 인근에서 최근 사흘 새 최소 3명이 익
사했다.


전날 오후 7시께 플레이펜에서 선상 파티를 즐기다 물에 빠져 실종된 프랜시스
코 곤살레스(38)는 사건 발생 5시간여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사고 발생 지점에서 북쪽으로 약 9km 떨어진 몬트로즈 항구에서 시신을
인양했다고 밝혔다. 곤살레스와 함께 물에 빠진 또 다른 1명은 곧 구조돼 병원
으로 옮겨졌으나 위중한 상태다.


같은 날 오전에도 몬트로즈 항구 남쪽의 디버시항구에서 40대 남성 루이스 베라
(43)가 물에 빠져 사망했다.


또 지난 16일에는 시카고에서 남동쪽으로 약 20km 떨어진 인디애나주 화이팅의
미시간호변에서 30대 남성 익사자가 발견되기도 했다.


사망자는 지난달 26일 시카고 미시간호에서 친구와 함께 보트 시험주행에 나섰
다가 실종된 덱스터 세인(36)으로 확인됐고, 검시소 측은 그의 사망 원인을 익
사로 판단했다.


앞서 지난 13일 오후 5시께는 '플레이펜'에서 보트와 레프트가 충돌하
며 탑승자들이 물에 빠졌고, 이 가운데 30대 여성 2명이 보트 프로펠러에 각각
손과 발이 끼어 절단되는 중상을 입기도 했다.


비영리 민간단체 '오대호 구조 프로젝트(GLSRP) 집계에 따르면 올해 들어
미시간호에서 발생한 익사 사고 건수는 최소 36건에 달한다.


슈피리어호 4건, 휴런호 10건, 이리호 15건, 온타리오호 16건 등으로 대도시 시
카고를 끼고 있는 미시간호 사고율이 가장 높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