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30대 남, 입양한 고양이 커터칼로 학대…검찰 징역 1년 구형
이투데이 | 2022-08-19 20:03:03
[이투데이] 한은수(online@etoday.co.kr)


▲ (출처=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입양한 고양이를 커터칼 등으로 학대한 30대 남성에게 실형이 구형됐다.

18일 청주지법 형사4단독 남준우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공판에서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씨(34)에게 청주지검이 징역 1년을 구형했다.

A씨는 지난 1월 충북 청주시 흥덕구 거주지에서 자신이 입양한 고양이를 주먹으로 때리고 커터칼로 수차례 학대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의 학대로 고양이는 뒷다리 근막과 신경이 훼손돼 다리를 절단하는 수술을 받아야 했다.

이는 고양이를 임시 보호했던 B씨가 안부를 묻던 중 드러났다. B씨는 고양이가 자꾸 깨물어 입양을 보냈다는 A씨에 의구심을 품고 “솔직하게 말하라”라고 추궁했다. 임시 보호 당시 고양이가 매우 온순했기 때문.

이에 A씨는 “고양이가 뛰쳐나갔다”라고 말했지만, CCTV 등 수색이 시작되자 “버렸다”라고 말을 바꾸었다. 이후 가까스로 찾은 고양이의 상태는 처참했고, 진찰 결과 커터칼로 입은 자상이라는 진단을 받게 됐다.

B씨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A씨 처벌을 요구하는 글을 올렸으며, 청주동물보호단체는 A씨를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고양이가 물어서 홧김에 그랬다”라고 진술했다. 이날 법정에서도 자신의 모든 혐의를 인정하며 선처를 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A씨에 대한 선고 공판은 다음 달 22일 오후 2시에 열릴 예정이다.



[관련기사]
‘그알’ 고양이 연쇄 살해범, 학대 채널 개설한 이유…잔혹한 범죄 사람으로 이어질 가능성
"강아지가 무슨 죄" 평택역서 포메 담은 가방 던지며 학대…경찰 수사 착수
용산 이마트 ‘죽은 상어 포토존’ 논란…“동물 학대”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