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안동시, 미래 무형문화유산 발굴 공모 3건 선정
파이낸셜뉴스 | 2022-09-28 07:41:03
무형문화유산 보호·육성 사업을 더욱 확대 추진

경북 안동시가 '2023년 미래 무형문화유산 발굴?육성' 국비 공모 사업에 3건 선정됐다. 사진은 하회선유줄불놀이. 사진=안동시 제공
경북 안동시가 '2023년 미래 무형문화유산 발굴?육성' 국비 공모 사업에 3건 선정됐다. 사진은 하회선유줄불놀이. 사진=안동시 제공

【파이낸셜뉴스 안동=김장욱 기자】 경북 안동시는 문화재청 주관 '2023년 미래 무형문화유산 발굴?육성' 국비 공모 사업에 3건이 선정되는 쾌거를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공모에서 하회선유줄불놀이, 한국의서원 제향의례가 신규로 선정됐다.

특히 내방가사는 올해에 이어 내년까지 2년 연속 이름을 올렸다.

이에 총 3건의 사업에 국비 포함 3억4600만원의 예산으로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미래 무형문화유산 발굴·육성 사업은 지역의 가치 있는 비지정 문화유산을 보호하기 위해 문화재청이 올해부터 시작한 사업으로 3년에 걸쳐 지역의 대표 무형문화유산으로 육성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1차 연도에는 무형문화재의 종목 가치 발굴에 대한 예산을 지원하고, 사업 성과가 좋으면 앞으로 2년간 전승 환경 조성과 전승 체계화에 대한 지원이 계속될 예정이다.

하회선유줄불놀이는 뱃놀이와 줄불, 낙화, 달걀 불 등 다양한 불놀이가 결합된 놀이로 조선 후기 이후부터 현재까지 전승되어오는 놀이다.

양반의 여가, 놀이문화와 한국 불놀이의 전통을 파악하는 데 중요한 의미와 가치를 지니며, 반상(班常)이 공존하고 특징적인 민속을 전승해 온 하회 및 안동문화의 역사적 정체성을 잘 보여주고 있다.

한국의서원 제향의례는 서원통합관리단에서 세계유산인 한국의 9개 서원에서 전승되는 제향의례를 대상으로 무형문화재를 발굴할 계획이다.

안동의 도산서원, 병산서원을 포함해 영주의 소수서원, 경주 옥산서원 등 4개 서원이 포함돼 있다.

시는 앞으로 무형의 서원 제례를 보존하고 가치를 전승하는 토대를 마련해 최종 국가무형 유산으로 등재하기 위한 노력을 전개할 예정이다.

또 독특한 여성문학으로 전승되고 있는 내방가사는 2022년 공모사업으로 선정돼 종목 가치 발굴을 위한 사업을 추진 중이다.

2023년에도 연속으로 공모 선정돼 전승환경 조성 사업에 투입, 추진할 계획이다.

권기창 시장은 "무형 유산의 다양한 가치를 지역의 고유한 콘텐츠로 더욱 육성, 문화적 자존감과 향유권을 높여 나갈 수 있도록 무형문화유산 보호·육성 사업을 더욱 확대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강조했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베스트 클릭 뉴스
  • 데이터가 없습니다.
rassi
주요뉴스
토론베스트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