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대전 화재" 합동감식 이틀째...스프링클러 집중 점검될 듯
뉴스핌 | 2022-09-28 09:47:18

[대전=뉴스핌] 김수진 기자 = 대전 현대아울렛 화재사고 원인 규명을 위해 현장 합동감식이 전날에 이어 28일 오늘도 진행된다.

대전경찰청은 28일 오전 10시부터 경찰과 소방당국, 국립과학수사연구원, 한국가스·전기안전공사 등과 함께 합동감식에 나선다고 밝혔다.

[대전=뉴스핌] 오종원 기자 = 경찰과 소방, 국과수 등으로 구성된 합동현장점검팀이 27일 오전 화재 원인 등을 규명하기 위해 화재가 발생한 지하1층으로 진입하고 있다. 2022.09.27 jongwon3454@newspim.com

앞서 전날인 27일 두차례 진행된 현장감식에서는 발화지점으로 추정되는 지하 1층 하역장을 중심으로 집중 점검했다. 김항수 대전경찰청 과학수사대장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담뱃불 등 인화물질이 발견되지 않았다"며 "불꽃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 1톤 트럭은 전기차가 아닌 내연기관차였으며 차체가 전소해 뼈대만 남았다"고 밝혔다.

해당 트럭은 28일 지게차로 현장에서 꺼내 국과수로 보내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날 현장감식에서 스프링클러 작동여부가 집중적으로 확인될 것으로 보인다. 미작동 증언이 나오는 만큼 초기화재 진압에 필수인 스프링클러가 언제 어떻게 작동됐는지는 화재 원인 규명의 관건이 됐다.

당시 화재 현장에 출동한 소방구조대원들이 지하 1층 스프링클러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는 증언이 <뉴스핌> 취재를 통해 알려졌다. 

소방당국 한 관계자는 "화재 진압과 실종자를 구하기 위해 화재 현장에 들어간 소방구조대원 일부가 지하층 스프링클러가 먹통인 상황에서 초기 진압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전했다.

또 다른 소방관계자는 "지하주차장 스프링클러는 섭씨 70도가 돼야 수신기에 감지 받고 헤드가 작동해 물이 터진다"면서 "스프링클러가 정상적으로 작동했다면 지하 하역장 등 화재가 발생한 바닥에 물이 고여 있어야 했지만 중요 구역 바닥엔 물이 없었다"고 밝혔다.

이같이 지하주차장 스프링클러가 제때 작동하지 않은 사실이 드러나면서 소방용수를 공급하는 물탱크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는 주장에도 힘이 실리고 있는 상황이다.

경찰은 현장 조사가 마무리되는대로 관계자 등을 소환 조사할 계획이다. 

nn0416@newspim.com

'대전 아울렛 화재 참사' 밤늦도록 여야 정치인 애도 이어져
[단독] '8명 사상' 대전 현대아울렛 화재 '스프링클러 미작동'
'급거 귀국' 화재 현장 찾은 이장우 대전시장 "원인 규명 철저히 할 것"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베스트 클릭 뉴스
  • 데이터가 없습니다.
주요뉴스
토론베스트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