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김원주 전주시의원 "과감한 재개발보다 도시재생 확대해야"
뉴스핌 | 2022-10-03 10:15:41

[전주=뉴스핌] 홍재희 기자 = 김원주 전북 전주시의원은 3일 "지자체들은 쇠퇴한 도시를 되살리기 위해 도시재생에 주목하는 반면 전주시는 과감한 재개발을 주장하면서 도시재생사업을 축소하고 있다"며 "정부 공모사업에 적극 대응해 도시재생을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도지재생은 경제적 이익보다 주민소통을 중시하고 공공시설과 생활편의 시설을 공급하는 사업이다"며 "기존 건축물의 가치를 고려해 보존할 것은 보존하는 방향으로 도시를 살리고자 노력하는 사업이다"고 설명했다.

김원주 전주시의원[사진=전주시의회] 2022.10.03 obliviate12@newspim.com

또한 "전주시도 2020년 인후·반촌지역과 팔복동 지역이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주거형 총괄사업이 선정돼 추진 중에 있다"며 "진북·중화산동 도토리골은 새뜰마을 조성사업으로 주민 삶의 질이 높아졌다는 평가를 받는다"고 더했다.

그러면서 "삶의 질에 대한 관심과 요구가 커지면서 쇠퇴지역에 대해 질적 성장이 부각되고 있다"며 "도시재생사업이 주민들을 위한 것이라면 재개발보다 도시재생사업을 확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이를 위해 주민의견을 도시정책에 반영해 도시재생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부서간 칸막이를 제거하고 협업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하지만 "전주시는 공공·민간의 협력체계 구축보다 조직개편을 통해 기존 사회연대지원단 소속 도시재생과를 주거정비과로 변경, 도시재생의 정체성 흔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현재 진행 중인 도시재생 또한 차질 없이 진행될지 의구심이 든다"며 "시간이 지날수록 노후지역이 확대·확장돼 주거복지와 도시재생 담당부서의 역할이 커짐에도 폐과되거나 이름조차 모호해져 도시재생 및 주거복지 상황이 악화될까 우려된다"고 더했다.

김원주 의원은 "도시공간은 무한하지 않아 신생과 성장만 할 수 없다"며 "주거복지, 도시재생 담당부서의 역할 축소가 아닌 단 한 사람도 소외되지 않는 집 걱정 없는 전주를 실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우범기 전주시장은 "도시재생 방향을 보존 위주의 재생이 아닌 노후 건축물 등은 다시 건축해 전주의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는 창조 개념의 도시 정비를 추진하겠다"며 "미래도시를 창출하는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개념의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조직개편으로 도시재생 및 주거복지 업무가 축소되거나 중단되는 것이 아니다"며 "효율적인 업무 추진을 위해 개편하는 것이며, 여러 부서에 분산됐던 도시재생 업무를 도시정비과로 통합, 주거복지과 업무인 주거복지정책 개발, 사회주택·청년매입 임대주택 공급 사업 등은 건축과로 이관해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obliviate@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베스트 클릭 뉴스
  • 데이터가 없습니다.
rassi
주요뉴스
토론베스트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